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문화행정
서귀포시 역사문화자원 자료 구체화 주문
고 미 기자
입력 2017-05-16 (화) 19:27:10 | 승인 2017-05-16 (화) 19:27:41 | 최종수정 2017-05-16 (화) 19:27:41

제주연구원 16일 실태 및 활용 방안 연구 용역 자문회의
기존 사업 중복 등 효과 반감 우려…사람 중심 추진 필요

서귀포시가 기존 자연문화자원 중심 정책에 역사문화자원을 추가하는데 있어 실태 조사를 바탕으로 한 구체적 자료 구축이 우선순위로 제안됐다.

서귀포시가 제주연구원에 의뢰해 진행하고 있는 '서귀포시 역사문화자원의 실태와 활용 방안'용역(책임연구원 문순덕) 2차 자문회의에서 자문위원들은 서귀포시 역사문화 자원에 대한 데이터베이스화와 산발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개발 및 활용 사업의 연계를 통해 시너지를 얻는 방법을 주문했다.

자문위원들은 공통적으로 서귀포시 역사문화자원의 한계와 더불어 마을 만들기나 올레를 비롯한 걷는 길 사업 등 이미 추진되고 있는 상품화에 대한 검토 의견을 냈다.

'누가 어떻게 쓸 것인가' 등 활용에 있어 주체가 분명하지 않은 상황에서 단편적 방향 제시 자체가 무의미하다는 판단이 많았다.

서귀포시 문화프로그램의 경우 시설과 인물 등을 중심으로 한 포맷에 자연을 접목하는 형태가 기본적으로 역사문화자원을 부가적으로 접목하는 사례가 많은데다 최근 지역 연계 사업의 상당수가 역사문화자원을 핵심 아이템으로 활용하고 있어 자칫 중복 등에 따른 효과가 반감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특히 유사한 형태의 축제나 문화 사업이 난발되고 있는 점을 감안, 지역별 문화유산 분포 등의 기초 정보를 제공해 사업주체가 방향을 설정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지속가능성을 부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에 공감했다. 또 이들 작업과 연계해 '사람'을 중심으로 한 무형문화자원 구축방안도 제시됐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