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해양
"괜찮은 일자리" 4년간 급감
김은진
입력 2002-01-27 (일) 21:24:23 | 승인 2002-01-27 (일) 21:24:23 | 최종수정 (일)
30대 재벌기업·공기업 등의 일자리가 최근 4년간 29만개나 감소하는 등 신규 대졸자들의 취업 환경이 날로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노동연구원(원장 이원덕)이 ‘청년층 노동시장 구조변화와 특징’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30대 재벌기업·공기업·금융산업 등 취업 선호도 높은 일자리는 지난 97년 152만6000개에서 지난해 123만7000개로 28만9000개가 줄었다.

특히 이중 30대 재벌기업의 일자리는 90만3000개에서 70만2000개로 20만1000개나 급감했다.

일자리수의 급감과 함께 대졸 청년층 고용비중이 97년 9.6%에서 지난해 5.8%로 3.8%포인트 낮아졌다.

이 가운데 기업들이 신규 대졸자보다 경력자를 선호하는 현상이 두드러져 이들 주요 기업의 신규 대졸자 채용률은 지난 96년 65%에서 2000년 26%로 크게 떨어졌다.

노동연 이원덕 원장은 “졸업시점 체감 고용사정의 악화는 대졸자의 급증과 기업의 수시채용 및 경력직 선호 현상 등 청년층 노동시장에 발생한 구조적인 변화로 인해 신규 졸업자의 취업기회가 줄어들고 취업까지 걸리는 기간이 길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노동연은 따라서 대학 학과별 취업률 공개, 대학 학기제 유연화 등 교육과 노동시장간의 연계를 활성화하고 지역단위의 고용창출 노력을 강화하는 한편 청년층의 눈높이 조절이 절실하다고 지적했다.<서울>

김은진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07:58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