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종합
홍석만, 한국 최초 IPC 선수위원 선출
김대생 기자
입력 2017-05-24 (수) 10:18:30 | 승인 2017-05-24 (수) 10:19:45 | 최종수정 2017-05-24 (수) 18:19:12

제75차 국제패럴림픽위원회 집행위원회서 만장일치로 

한국 휠체어 육상의 간판스타 홍석만(43·제주도청)이 한국 최초로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선수위원회 위원으로 선출됐다. 

지난 19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 '제75차 IPC 집행위원회'에서 하계 종목 6명, 동계 종목 3명, 호선 2명, 총 11명을 선출했으며 홍석만과 싱가포르의 모하마드 타하(보치아)가 호선으로 선출됐다. IPC 선수위원회는 다양한 지역에서 보다 많은 장애인선수를 대표하기 위해 부칙에 따라 3명까지 호선으로 위원을 선출할 수 있다. 

지난 2016 리우패럴림픽대회기간 중 IPC 선수위원 선거에 출마, 낙선한 홍석만은  두 번째 도전 만에 출석 위원 전원 만장일치로 선수위원에 이름을 올렸다. 

패럴림픽 선수위원제도는 지난 2008베이징패럴림픽에서 첫 시행됐으며 패럴림픽 위원과 동등한 지위를 갖게 된다. 

IPC 선수위원은 IPC가 주최하는 각종 회의 및 국제대회 등에 참석해 선수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전달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임기는 2년으로 2018년 9월까지다.  

한편 홍석만 위원은 오는 11월 스위스 로잔에서 개최되는 IOC 및 IPC 선수위원회 합동회의에 참석한다.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