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문화재
문화재 담당 공무원이 "문화재 정책"으로 논문
김순자
입력 2002-01-28 (월) 19:52:52 | 승인 2002-01-28 (월) 19:52:52 | 최종수정 (월)
 도내 자치단체에 문화재 전담 공무원이 거의 없는 현실에서 문화재 총괄업무를 책임진 공무원이 문화재를 내용으로 석사학위 논문을 써 주목을 받고 있다.

 제주시 문화체육과 현을생 과장(47)은 제주대 행정대학원 행정학과 석사학위논문으로 제출한 ‘제주도문화재 보존과 활용이 지역발전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에서 제주시가 추진하는 삼양선사유적지 등 매장문화재 발굴과 보존실태, 활용사례를 분석해 지역문화유산을 통해 지역 경쟁력을 높이는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현 과장은 이 논문에서 “도·시·군 자치단체가 개발할 때 개발부서와 문화재 부서가 사전 계획단계에서 조사하고 검토해야 함에도 개발을 우선 강행하다 공사 중 유물이 손상되거나 보존해야 할 유적지를 보존하지 못하는 사례가 허다하다”며 “제주시 삼양마을도 도시계획으로 전통취락 구조가 손상된 예지만 삼양동 선사주거지 발굴 복원은 진취적인 정책으로 평가받을 만하다”고 밝혔다.

 지역문화유산의 경쟁력 높이는 전략적 정책실천 방안으로 현 과장은 △매장문화재 발굴은 다른 개발사업보다 최우선해야 하고 △발굴된 문화재의 보존과 관리는 지방자치단체가 직접 관리하고 △문화재 발굴이나 보존비용은 정부가 부담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문화유적 정보시스템을 구축해 개발이나 도시계획 등 모든 시설과 지형변경 행위가 이뤄지는 과정에서 문화재 유적유무를 점검, 이를 보호하는 제도적 조치가 마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순자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07:42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