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지역뉴스 종합
제주해안가 덮은 괭생이모자반 수거 ‘속도’
김석주 기자
입력 2017-05-31 (수) 14:22:12 | 승인 2017-05-31 (수) 14:28:53 | 최종수정 2017-05-31 (수) 14:28:48
신촌 닭머르 해변

제주시 공직자 발 벗고 나서고 민간인 참여 열기도 솔솔

제주해안가를 덮은 괭생이모자반 수거작업이 빠르게 이뤄지면서 악취민원과 해안미관이 되살아나고 있다.

제주시가 괭생이모자반 처리에 전쟁을 선포한 가운데 공직자들이 먼저 발벗고 나섰다.

시는 지난달 30일부터 괭생이모자반 대량 유입 지역인 한림읍, 애월읍, 구좌읍, 조천읍, 한경면 등 지역을 대상으로 1일 250여명의 공직자를 집중투입해 모자반 수거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이번 괭생이모자반 수거작업에는 제주지역 의경과 현대자동차 사원 300여명도 부족한 일손을 보태 제주해안가 환경을 되살리고 잇다.

시는 앞으로 지역 자생단체 및 봉사단체 등과 협력해 괭생이모자반 대량 유입지역에 대한 처리에 전력을 다하고 시민들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고경실 제주시장은 “바쁜 업무환경에도 불구하고 괭생이 모자반 처리에 적극 참여하고 있는 공직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아름다운 제주의 이미지를 지킬 수 있도록 공직자의 솔선 참여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김석주 기자  sjview68@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