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관광/항공
동북아 정세 급변 냉·온탕 오가는 제주관광
고경호 기자
입력 2017-06-19 (월) 17:21:43 | 승인 2017-06-19 (월) 17:41:09 | 최종수정 2017-06-19 (월) 20:20:07

새 정부 출범 후 고조된 '금한령 해제' 여전히 불투명
접근성확대로 기대 높아진 일본인 유치는 '북핵' 발목

제주관광이 급변하는 동북아시아의 정세에 따라 냉탕과 온탕을 오가고 있다.

새 정부 출범 직후 무르익었던 중국의 '금한령' 해제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한데다, 접근성 확대로 기대를 모았던 일본인 관광객 활성화는 '북핵' 변수에 발목이 잡혔기 때문이다.

19일 중국 내 제주관광 해외홍보사무소 및 제주관광공사(JTO)에 따르면 중국 현지 여행사들의 제주행 상품 판매는 여전히 재개되지 않고 있다.

베이징 현지 여행사들은 중국 여유국으로부터 금한령 해제를 통보받지 못하면서 오프라인은 물론 온라인에서도 제주 등 방한관광 상품을 판매하지 않고 있다.

상하이 지역 여행사들도 우리나라의 새 정부 출범 후 해빙 분위기를 보였던 한·중 관계가 다시 경색 국면으로 진입했다고 인식, 방한관광 상품 판매 자체에 부정적인 견해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선양 현지 여행사들은 중국 3대 명절 중 하나인 '단오절' 연휴동안 한국을 제외한 일본·태국·인도네시아행 상품 판매에 주력했으며, 청뚜 지역 여행사들도 여전히 방한관광 상품을 취급하지 않고 있다.

그나마 국제항공과 남방항공 등 일부 중국 항공사들이 제주 직항노선 운항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중국인 관광객(유커) 수송을 위한 재개가 아닌 갑작스런 금한령 해제에 대비한 슬롯 확보 차원이라는 게 도내 관광업계의 분석이다.

일본인 관광객 활성화 역시 빨간불이 켜졌다.

티웨이항공의 도쿄·오사카-제주 직항 정기편 취항으로 제주·일본간 하늘길이 넓어졌지만 현지에서는 '북핵' 여파에 따른 방한관광 회피 분위기가 심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도쿄·오사카 지역 여행사들은 북핵 등 북한에 의한 한반도 정세의 불안이 지속됨에 따라 방한관광 상품에 대한 신규 예약을 받지 못하고 있으며, 후쿠오카의 경우 수학여행단의 방한 수요가 둔화되고 있다.

도내 관광업계 관계자는 "일본인 관광객들은 해외 여행 시 안전을 중요시 하기 때문에 북핵 문제에 상당히 예민하다"며 "다만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북핵 문제로 인한 방한 취소가 조금씩 안정되고 있다"고 말했다. 고경호 기자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