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입시정보
서울대 합격자 53% 연·고대 복수 합격
제민일보
입력 2002-01-31 (목) 20:26:45 | 승인 2002-01-31 (목) 20:26:45 | 최종수정 (목)
2002학년도 대입 정시모집에서 서울대 합격자 중 절반 이상이 연세대나 고려대 등에 중복 합격, 복수합격자들의 연쇄이동에 따른 미등록과 추가등록 사태가 예상된다.

더욱이 서울대 자연계 상당수 모집단위를 비롯, 어려운 수능에 따른 하향안전추세로 경쟁률이 저조했던 상위권 대학 일부 모집단위의 경우 중복합격자 대거이탈로 인한 미충원 사태마저 우려된다.

이에 따라 다음달 4일부터 시작되는 1차 등록을 앞두고 중하위권 대학으로까지 이어지는 연쇄도미노 현상이 극심할 것으로 보인다.

31일 입시전문기관인 정일학원에 따르면 서울대와 연.고대 정시 합격자 명단을 분석한 결과 서울대 합격자 2978명중 절반을 넘는 1584명(53.2%)이 연·고대에 복수 합격했다.

학교별로는 연대 합격자 2790명중 1072명(인문 499명, 자연 573명), 고대합격자 2578명중 512명(인문 316명, 자연 196명)이 서울대에 복수 합격했다.

이는 지난 2001년 대입때 복수 합격자가 연대 571명, 고대 411명이었던 것에 비해 연대는 501명(93.5%), 고대는 101명(24.8%)이 늘어난 것이다.

특히 연대 사회계열과 공학계열은 중복합격자가 359명, 397명에 달했고 고대 법대도 합격자 10명중 6명인 114명이 중복 합격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들 3개 대학의 중복합격자가 982명이었던 작년의 경우 서울대 295명, 연대 974명, 고대 674명이 1차 등록을 포기했으며 연·고대를 포함한 대부분의 대학이 3∼5차까지 추가 등록을 실시하는 등 큰 혼란이 빚어졌다.<연합>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06:09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