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백록기
서귀포고 첫승…제주 자존심 지켰다20일 제25회 백록기 예선 1차전 원주문막FC 꺽어
초반 세 골차 열세 극복하고 승부차기 끝에 ‘승리’
강승남 기자
입력 2017-07-20 (목) 17:59:53 | 승인 2017-07-20 (목) 18:05:27 | 최종수정 2017-07-20 (목) 18:05:27

서귀포고가 제주 고교축구의 자존심을 세웠다.

서귀포고는 제25회 백록기 전국고교축구대회 첫날인 20일 강창학 B구장에서 열린 H조 1차전에서 강원 원주문막FC를 맞아 승부차기 끝에 첫승을 올렸다.

특히 서귀포고는 초반 세 골차의 열세를 뒤집는 저력을 보여줬다.

서귀포고의 출발은 불안했다. 서귀포고는 전반 11분 원주문막FC의 주장 장태령(7번)에 선제골을 내줬다. 또 원주문막FC의 이승언(10번)의 돌파를 막지 못하면서 또 다시 전반 14분 장태령에 골을 허용했다. 기세가 오른 원주문막FC의 장태령은 전반 17분 해트트릭 완성했다.

서귀포고도 반격을 시작했다. 전반 20분 서귀포고 양현민(9번)은 상대 골문 왼쪽에서 오른발 슛으로 만회골을 올렸다. 또 불과 2분 뒤 문지성(7번)이 추가골을 성공시키며 한점 차로 바짝 추격했다.

전반을 한 점 뒤진 채 끝낸 서귀포고는 후반 13분 한기철(3번)의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서귀포고는 체력적인 우위를 앞세워 역전골을 노렸지만 무위에 그쳤다.

서귀포고는 승부차기에서 4대2로 꺾고 승점 3점을 챙기며 16강 진출에 한 발 다가섰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