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제민포커스
거동불편 취약계층 관리 사각지대<제민포커스> 여름철 폭염 대책 현주소는
윤주형 기자
입력 2017-07-31 (월) 15:00:38 | 승인 2017-07-31 (월) 15:26:25 | 최종수정 2017-07-31 (월) 17:42:57

제주도 무더위 쉼터 등 운영 불구 온혈질환자 속출
휴식시간제·재난 도우미 등 한계…실질적 대책 필요


제주지역에 폭염이 맹위를 떨치면서 도민들도 무더위에 허덕이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도가 폭염에 대비한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도민 홍보 등을 강화하고 있지만 폭염 대책이 한계를 보이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도는 폭염대비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추진하고 있다.

도가 마련한 폭염 대책을 보면 폭염 상황관리체계 및 취약계층 폭염 정보 전달체계 구축, 무더위 휴식시간제 운용, 무더위 쉼터 지정 운영·관리, 폭염 취약계층 보호 재난 도우미 운영, 대국민 폭염대응 홍보활동 강화, 지역방재단 활용 현장 예찰 활동 강화 등이다.

하지만 제주도가 마련한 대책은 무더위 쉼터 운영 등을 제외하고 대부분 홍보 수준에 그치면서 기온이 높아지는 낮에 온열 환자 발생이 끊이지 않고 있다.

도가 분석한 지난 24일 현재 온열 질환자 42명의 발생 장소를 보면 실외 작업장(13명), 밭(3명), 비닐하우스(1명) 등 야외로, 발생시간은 낮 12시 이전이 11명이다.

게다가 도내 무더위 쉼터 455곳 가운데 381곳이 노인회관 등인 것을 감안하면 시설을 이용하기 어려운 거동불편 노인 등 취약계층이 폭염 사각지대에 놓일 우려가 커지고 있다.

도에 따르면 도내 홀로 사는 노인은 제주시 2840명, 서귀포시 1525명 등 4365명이고, 거동 불편자는 제주시 736명, 서귀포시 420명 등 1156명이다.

재난 취약계층인 홀로 사는 노인과 거동 불편자는 모두 5521명인데 비해 재난 도우미는 제주시 782명, 서귀포시 513명 등 1295명으로, 재난 도우미 1명이 4∼5명을 담당하는 실정이다.

특히 지병 등으로 인해 폭염에 더 취약한 것으로 분석되는 거동 불편자에 대한 실질적인 폭염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앞서 폭염 경보가 발령된 지난 25일 오전 제주시 한경면에서 밭일하던 60대가 열사병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또 지난 4일 오후에도 조경작업을 하던 50대가 경련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숨지면서 올해 들어 전국에서 처음 발생한 폭염으로 인한 사망 사례로 기록됐다.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