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기상/기후/날씨
태풍 노루 日규슈 상륙할 듯…6일부터 동·남해안 영향
제민일보
입력 2017-08-04 (금) 15:01:58 | 승인 2017-08-04 (금) 15:02:49 | 최종수정 2017-08-04 (금) 15:02:44
태풍 노루 예상 진로

예상밖 동쪽으로 방향 틀어…6일 오후부터 중부지방 비 

제5호 태풍 노루(NORU)가 일본 규슈지역으로 북상할 가능성이 큰 가운데 우리나라는 7∼8일께 간접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노루는 4일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동북동 쪽 약 450㎞ 부근 해상에서 서진 중이다. 중심기압 955헥토파스칼(hPa)에 최대풍속 초속 40m로 소형이지만 강도는 강한 상태다.
 
노루는 전날 아침 일본지역을 지나는 상층 기압골에 이끌리며 서진이 다소 지체됐다. 이로써 북서쪽에서 우리나라 지역으로 남하하는 상층 기압골에 빠르게 합류하지 못하고 일본 규슈지역으로 북상할 가능성이 더욱 커졌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관은 "태풍의 이동 속도가 느려져 우리나라 북쪽을 지나는 강풍대와 만나는 지점이 동쪽으로 치우침에 따라 예상보다 더 동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노루가 우리나라를 예상보다 비켜나갈 것으로 보이지만, 남해와 동해, 일부 해안지역에는 침수 피해를 볼 수도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특히 노루가 30도 이상의 고수온 해역으로 진입함에 따라 수증기를 빨아들이며 다시 힘을 키울 것으로 전망된다.

6일 오후에는 지속적인 수증기 유입과 우리나라 북쪽을 지나가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서울, 경기, 충청, 강원 영서 등 중부지방에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7∼8일에는 동풍의 영향을 받는 동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다소 많은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그 밖의 지역에서는 대기 불안정으로 소나기가 내릴 수 있다.

특히 제주도와 경상 해안, 강원 영동을 중심으로는 7∼8일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 수 있다.

박영연 기상청 예보분석팀장은 "중부지방은 5∼50㎜로 다소 강한 소나기성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며 "남부지방은 태풍이 가까이 다가왔을 때 5∼20㎜ 정도의 비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3일 오후 7시부터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물결이 높아져 풍랑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기상청은 5일 오후부터는 풍랑특보를 태풍특보로 대치 발표할 예정이다.

6일 오후부터 남해와 동해 상에서, 8일 동해 상에서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물결이 매우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우진규 예보관은 "태풍이 끌어오는 뜨거운 열기가 우리나라에 유입됨에 따라 주말까지는 더운 날씨가 예상된다"며 "태풍이 우리나라에 가장 근접하는 7일께에는 해수면 높이가 높아져 해안가 저지대를 중심으로 침수 피해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기상청은 너울로 인해 높은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 도로를 넘을 수도 있는 만큼 각종 시설물 관리와 침수 피해 예방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9일 오전 태풍이 동해 상으로 이동하더라도 너울이나 이안류(역파도)가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