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2021학년도 수능개편안 교육부 결론 관심일부과목·전과목 전환 이견 팽팽…31일 최종안 발표
강승남 기자
입력 2017-08-13 (일) 13:15:16 | 승인 2017-08-13 (일) 13:15:53 | 최종수정 2017-08-13 (일) 13:15:53

올해 중학교 3학년이 치르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시안을 두고 의견이 갈리면서 교육부가 최종적으로 어떤 결정을 내릴지 관심이 모아진다.

교육부는 지난 10일 2021학년도 수능 개편 시안으로 2개 안을 제시했다. 1안은 수능 절대평가 과목을 현행 2개 과목(영어·한국사)에 2개 과목(통합사회·통합과학, 제2외국어·한문)을 추가해 4개 과목으로 확대하는 방안이다. 2안은 전체 7과목(국어, 영어, 수학, 한국사, 통합사회·통합과학, 사회·과학·직업탐구, 제2외국어·한문)을 절대평가로 전환하는 안이다.

이 두가지 안에 대해 전과목 절대평가로 전환할 경우 '합리적인 학생 선발 도구 상실', '공정선발 한계 및 정시전형 무력화' 등의 우려가 나오고 있다.

변별력이 사라지면서 수능을 대신할 새로운 형태의 선발도구 요구의 목소리가 높아질 것이란 의견도 나오고 있다.

또한 수능 절대평가 전환 시 학생부종합전형 확대로 인한 부작용을 걱정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반해 일각에서는 수능 상대평가의 폐해를 지적하며 전 과목 절대평가 전환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객관식 시험인 수능으로는 창의성 등을 평가하기 어려운데다, 비교집단 내 비교가 주목적인 상대평가의 특성상 학생 간 경쟁만 부추긴다는 것이다.

교육부는 지난 11일 서울·경기·인천·강원 권역 공청회를 시작으로 16일(광주·전남·전북·제주), 18일(부산·울산·대구·경북·경남), 21일(대전·세종·충남·충북) 등 총 4차례 대규모 권역별 공청회를 열어 현장 의견을 듣는다. 이후 이달 31일 고시안을 확정하고 발표할 예정이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