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사설
인재 풀 한계 드러내는 회전문 인사
제민일보
입력 2017-08-13 (일) 14:10:31 | 승인 2017-08-13 (일) 14:11:01 | 최종수정 2017-08-13 (일) 14:11:01

원희룡 지사는 전국 동시지방선거가 치러진 3년 전 소위 선거공신을 공직에 쓰지 않겠다며 선거운동을 도와준 사람들로부터 '각서'를 받아 화제를 불러모은 적이 있었다. 

당시만 해도 원 지사의 개인적인 인기가 워낙 높아 당선이 확실시되던 분위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이면서도 도민들에게 신선하게 다가왔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원 지사는 첫 정무부지사에 제주의 정서를 전혀 모르는 강원도 출신 인사를 데려오는가 하면 선거공신이자 측근들을 제주도 출자·출연기관의 기관장이나 본부장 등으로 대거 내려보내 실망감을 안겨주기 시작했다.

특히 임기 후반기에 들어서면서는 이런저런 사유로 물러난 사람을 다시 불러들이거나 기존 보직을 돌려막는 '회전문 인사'를 되풀이, 인재 풀이 한계를 드러낸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받고 있다.

원 지사가 7월 31일~8월 4일 공모절차를 거쳐 10일 5명의 응모자 가운데 공보관으로 지명한 강영진씨만 하더라도 지난해 총선 당시 '원희룡 마케팅' 논란을 빚은 장본인이면서 올해 1월 정책보좌관실장으로 임명된 측근으로 분류된다.

이 때문에 원 지사 취임 이후 공보관 자리는 강홍균 전 공보관(현 제주연구원 행정실장)에 이어 두 번째로 원 지사 측근이 차지, 공보관이 전리품으로 전락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게다가 사전 내정 사실을 모르고 응모한 사람들은 결국 들러리 역할에 그쳐 공모제도에 대한 공신력을 떨어뜨리는 결과로도 이어지고 있다.

이에 앞서 제주도는 작년 총선 직후 사퇴한 라민우 전 보좌관과 김치훈 전 보좌관을 최근 각각 서울본부 정책협력관, 정책보좌관으로 다시 임명하는 등 회전문 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원 지사는 능력이나 전문성을 고려하지 않은 잦은 회전문 인사로 공직사회의 사기가 떨어지고 불만은 높아지는 현실을 직시, 가급적 회전문 인사를 자제하기 바란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