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폭염 후유증 직면…제주 축산업 '빨간불'
고경호 기자
입력 2017-08-13 (일) 15:50:01 | 승인 2017-08-13 (일) 15:59:21 | 최종수정 2017-08-13 (일) 16:04:26
사진은 12일 제주시내 한 양돈장의 비육돈사로 무더위에 지친 돼지들이 드러누운 채 물통에 입만 담가 놓고 있다. 고경호 기자

양돈농가 모돈 생산 저하로 겨울 출하량 감소 우려
사료 섭취 기피로 작아진 계란은 한달 지나야 회복

제주지역을 강타한 폭염으로 진땀을 흘리고 있는 축산농가들이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극심한 후유증에 직면하고 있다.

양돈농가들은 벌써부터 겨울철 출하량을 걱정하고 있는데다 양계농가들은 여름이 지나도 비상품 발생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는 등 생산량 감소에 따른 영업난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12일 제주시내 한 양돈장을 확인한 결과 돈사마다 대형 에어컨과 지하의 서늘한 공기를 끌어올리는 펌프를 쉬지 않고 가동하는 등 돼지들의 입맛을 돋우기 위한 고군분투가 한창이었다.

무더위에 지친 돼지들이 사료를 먹지 않고 물만 마시면서 눈에 띄게 체중이 감소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비육돈사의 문을 열자 입구에 있던 일부 돼지들만 화들짝 놀라 일어날 뿐 나머지 1000여마리의 돼지들은 모두 바닥에 드러누워 있었다.

일부 돼지들은 아예 물통에 입을 담가놓은 채 거친 숨만 내쉬는 등 '입만 벌린 채 헐떡헐떡된다'는 농가의 하소연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었다.

농가 관계자는 "10~20℃ 사이의 지하 공기와 에어컨 바람을 지속적으로 투입하고 있지만 돼지가 내뿜는 온기 자체가 높다. 축사마다 난로 1000여개가 붙어있는 것"이라며 "사료 섭취량이 약 10% 떨어지면서 무게가 줄어 출하 시기도 지연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모돈의 자돈 생산과 비육돈의 출하가 원활히 이뤄져야 하는데 이번 여름은 유난히 더워 돈사 회전율이 떨어지고 있다"며 "모돈이 스트레스를 받으면 임신도 잘 안되고 자돈 생산수도 감소한다. 여름철 모돈 생산 활동 저하는 겨울철 출하량 감소로 이어져 심각한 타격을 받는다"고 말했다.

양계농가 역시 사정은 마찬가지다.

닭들의 사료 섭취량이 15%가량 떨어지면서 산란율이 급감했는데다, 계란 껍질마저 얇아지면서 쉽게 깨지는 등 비상품 발생률이 높아졌다.

더욱이 평년보다 작아진 계란이 다시 원래의 크기로 회복되려면 3주에서 한 달가량 소요돼 무더위가 꺾인 후에도 생산량 감소는 당분간 지속될 수밖에 없다.

이외에도 젖소농가 역시 스트레스 인한 산유량 감소세가 더욱 심화되고 있는 등 제주 축산업 전체가 폭염에 따른 후유증으로 허덕이고 있다. 고경호 기자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