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문화재
"한 촌로 때문에"…방선문 파괴 가속
여창수
입력 2002-02-07 (목) 21:26:08 | 승인 2002-02-07 (목) 21:26:08 | 최종수정 (목)
제주시 오등동 속칭 들렁귀 계속에 위치한 방선문(訪仙門) 마애명(磨崖銘) 주변이 행정당국의 무관심과 한 촌로의 무지로 인해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다. 현재 마애명 주변 300여㎡(100여평)는 예전과 전혀 다른 모습으로 바뀌었다. 울퉁불퉁한 바위와 돌멩이는 온데 간데 없고, 농지로 개간되고 있다는 착각이 들도록 바닥이 정리가 돼 있어 주변 풍광과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

이 작업은 60대 초반으로 보이는 한 할머니에 의해 이뤄지고 있다. 할머니는 다른 사람이 뭐라고 하는 것에 상관하지 않고 그저 돌을 깨뜨리고 평탄작업을 하는데 몰두하고 있다.

큰 바윗돌은 장도리 같은 연장으로 깨고, 작은 돌은 큰 돌로 내리쳤다. 그리고는 등짐으로 그 무거운 돌을 가파른 계곡 밖으로 운반했다.

이 과정에서 마애명이 훼손될 우려를 낳고 있다. 또 바윗돌이 빠진 곳곳을 깨진 돌멩이가 자리, 자연미가 사라지면서 영주 12경중 하나인 영구춘화라는 명성을 무색케 하고 있다.

할머니는 “25살난 아들이 4년전 뇌 수막염을 앓고 난 뒤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있다”면서 “정신병원에서 치료도 받아보고 굿도 해봤지만 소용이 없어, ‘돌을 깨면 낫는다’는 말을 듣고 이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정이 이런데도 제주시는 원형을 복원하거나, 할머니를 설득해 더 이상 훼손을 막는 조치를 취하기보다는 마애명이 비지정 문화재라는 이유로 관리에 손을 놓고 있다.

더욱이 할머니가 옮겨놓은 돌이 작은 봉우리를 만들 정도로 상당히 오랜 기간동안 주변환경이 훼손되고 있는데도, 제주시는 현장을 확인하려는 작은 노력조차 소홀하고 있다.

여창수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03:00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