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NGO마당
"신고리 5·6호기 백지화로 탈핵사회 실현"
고경호 기자
입력 2017-08-17 (목) 17:06:51 | 승인 2017-08-17 (목) 17:34:50 | 최종수정 2017-08-17 (목) 17:07:15

제주지역 28개 시민사회단체
17일 제주행동 출범 기자회견

제주지역에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등 탈핵화를 촉구하는 움직임이 본격화됐다.

도내 28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제주행동'은 17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출범식을 열고 신고리 5·6호기 백지화를 촉구했다.

제주행동은 "신고리 5·6호기 공사가 중단된 사이 원자력, 기계공학 관련 일부 교수들이 '탈핵이 원전보다 위험하다'는 상식이하의 주장을 쏟아내고 있다"며 "신고리 5·6호기 백지화를 위한 시민배심원단이 무작위로 뽑히는 점을 이용해 말도 안 되는 논리와 왜곡된 정보를 무리하게 확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부산 고리지역에서 원자력 사고가 발생할 경우 제주지역 역시 피해를 벗어날 길이 없다"며 "특히 해저송전케이블을 통해 도내 소비전력량의 40%가량을 공급받고 있는 제주는 핵사고 발생 시 대규모 정전 사태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제주행동은 "탈핵에 대한 절실함을 도민사회에 알리는 한편 안전한 탈핵사회로 나가기 위해 제주행동을 출범하게 됐다"며 "안전하고 정의로운 세상, 에너지 민주주의가 실현되는 세상을 위해 도민 사회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고경호 기자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2345 2017-08-18 13:42:30

    영국
    프랑스
    독일
    유럽핵무장화주장
    미국 스리마일
    러시아 체로노빌

    일본 후쿠시마
    한국 6대핵 보유국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