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제주체육
삼성전기배 배드민턴-박성환(오현고)-정상 등극
홍석준
입력 2002-02-08 (금) 19:45:02 | 승인 2002-02-08 (금) 19:45:02 | 최종수정 (금)
한국 남자 배드민턴의 차세대 국가대표 에이스로 꼽히는 박성환(오현고)이 제5회 삼성전기배 주니어 단식 랭킹전에서 정상에 올랐다.

박성환은 8일 수원 삼성전기 체육관에서 끝난 대회 남고 2학년부 결승전에서 홍승기(서울체고)를 2-0(15-1, 15-9)으로 제압, 이 대회 첫 우승을 거머쥐었다.

제주남교 3학년 때부터 배드민턴에 입문한 박성환은 소년체전에서 초등학교 때 은메달, 중학교 때 동메달을 따냈고 지난해 전국체전에서는 고교 2년생으로서 단식 정상에 올라 국가대표로 발탁되는 영예를 안았다.

이 대회에서는 지난해 2월 3회 대회에서 3위, 8월 4회 대회에서 2위에 오르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보인 끝에 마침내 정상에 오른 것이다.

중학교 때까지 팀 동료인 문보국의 그늘에 가려 그다지 빛을 보지 못했으나, 고교 진학 후 지난해 충주MBC배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특히 박성환은 지난해 전국체전 우승에 이어 배드민턴 스타들의 산실인 이 대회 우승을 차지함으로써 올해 제주 체전 등 각종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이 기대되고 있다.

183㎝의 장신에서 뿜어대는 강력한 스매싱과 절묘한 헤어핀이 일품이다. 박승우(43)·윤정순(38)씨의 1남1녀 중 첫째.

홍석준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02:44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