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종합
한국, 우즈베크에 지면 최악 경우 조 4위로 탈락
제민일보
입력 2017-09-01 (금) 09:43:19 | 승인 2017-09-01 (금) 09:44:42 | 최종수정 2017-09-01 (금) 09:44:39

비기면 시리아-이란 결과따라 조 3위로 PO 치러야 

한국 축구가 이란과 비기면서 9회 연속 본선 진출 여부는 마지막 경기에서 결판나게 됐다.

한국은 오는 5일 우즈베키스탄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10차전 원정 경기를 치른다.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다.

이날 경기에서 패하면 조 3위도 장담 못 한다. 최악에는 조 4위까지 떨어질 수 있다. 32년 만에 본선 진출이 좌절될 수도 있다는 의미다.

한국은 전날 중국이 우즈베키스탄을 1-0으로 제압하면서 이란에 승리했다면 본선행을 확정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란과 0-0 무승부를 기록하며 중국이 안겨다 준 기회를 놓쳤다.

이런 상황에서 시리아가 카타르를 3-1로 제압해 우즈베키스탄을 제치고 3위로 뛰어올라 한국을 추격하고 있다. 한국-시리아-우즈베키스탄 순이다

러시아 월드컵은 조 2위까지 직행한다.

조 3위가 되면 B조 3위와 승부를 낸 뒤 오세아니아, 북중미 팀과 잇따라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하는 힘든 여정이 기다리고 있다.

한국은 현재 A조에서 4승 2무 3패(승점 14)로 이란(승점 21)에 이어 간신히 2위를 지키고 있다.

시리아가 3승 3무 3패(승점 12, 골득실 +1)로, 4승 5패(승점 12, 골득실 -1)의 우즈베키스탄에 골득실에서 앞서 3위가 됐다.

한국이 우즈베키스탄에 승리하면 승점 17점으로 무조건 본선에 직행한다. 시리아가 마지막 경기에서 이란을 꺾는다 해도 승점이 15점에 그치기 때문이다.

우즈베키스탄과 비기면 본선 직행은 장담할 수 없다. 승점이 15점이 돼 13점이 되는 우즈베키스탄에는 앞선다.

그러나 시리아가 이란을 꺾으면 승점 15점으로 같아지고, 골득실에서 한국은 시리아에 뒤져 조 3위가 된다.

현재 한국과 시리아의 승점차는 2점, 골득실은 각각 +1로 같기 때문이다.

시리아가 이란을 못 이기면 한국이 우즈베키스탄과 비겨도 본선에 직행할 수는 있다.

우즈베키스탄에 패하는 것은 최악의 시나리오다. 러시아 직행은 물 건너가고, 본선 진출의 한 가닥 희망인 조 3위까지도 위협받을 수 있다.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시리아는 승점이 2점 차이여서 우선 우즈베키스탄에 승점이 1점 차로 뒤지게 된다.

여기에 시리아가 이란을 꺾으면 한국은 조 4위가 된다. 이는 본선행 완전 탈락이다.

우즈베키스탄에 패해도 시리아가 이란을 이기지 못하면 한국이 조 3위를 할 수 있다. 그러나 플레이오프의 험난한 여정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