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연예 연예
"한국이 부르면 가겠다" 히딩크, 150억 뿌리치고 한국 선택한 이유? "줄기세포 때문에…"
조유정 기자
입력 2017-09-06 (수) 16:04:18 | 승인 2017-09-06 (수) 16:06:18 | 최종수정 2017-09-06 (수) 16:18:53
히딩크 (사진: YTN 뉴스)

2002 한일 월드컵에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을 이끈 거스 히딩크에게 세간의 이목이 집중돼 있다.

축구대표팀이 불안한 경기력 속에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무대에 가까스로 이름을 올리며 히딩크를 찾는 팬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슈틸리케 전 감독이 사임할 당시 히딩크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한국이 날 부르면 진지하게 생각해 보겠다"고 밝혔던 사실이 크게 회자되고 있는 상황.

러시아 프로팀을 이끌며 연봉 150억 원을 받았던 히딩크는 여러 팀의 오퍼를 번번이 거절하면서도 한국의 관심에는 항상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 왔다.

히딩크는 지난 2014년 한국에서 줄기세포 수술을 받고 퇴행성 관절염을 치료했을 정도로 한국과 인연이 깊다

이를 두고 정몽준 당시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은 자신의 SNS 계정에 히딩크와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히딩크 감독은 우리나라에서 줄기세포를 이용한 무릎 수술을 받고 축구와 테니스를 할 수 있게 됐다며 좋아했습니다"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히딩크의 거취에 이목이 집중되며 현재 온라인에는 'AGAIN 2002'를 외치는 축구 팬들 사이에 열띤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조유정 기자  en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기레기척결 2017-09-06 17:09:03

    기레기는 각성하고 글쓰거라 줄기세포가 여기서 왜 나오냐 너 같은 언론인은 쪽바리보다 더한 거다 국가를 좀먹지 말고 각성해서 이민가라   삭제

    • ...... 2017-09-06 16:50:48

      제목 진짜 이상하게 지었다
      처음봤을 때 줄기세포 목적으로 온다는줄..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