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주민 동의 없이 제2공항 동굴조사 행정불신 자초
김지석 기자
입력 2017-09-13 (수) 15:59:01 | 승인 2017-09-13 (수) 16:06:23 | 최종수정 2017-09-13 (수) 16:06:15
29일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에서 열려던 '제주 제2공항 건설 동굴 등 현황조사 및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간담회를 저지하려는 공항 건설 반대 주민들이 설명회 입구 계단을 막고 있다.

국토부, 주민간담회 파행에도 일방적 추진 '논란'
주민들 "정부의 공항정책 불신만 키운다" 반발


국토부의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간담회가 반대주민들의 반발에 부딪혀 무산된 가운데 제2공항 건설 동굴 등 현황조사 및 전략환경영향평가 용역이 주민들의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 행정 불신을 자초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토부는 사업비 6억6000만원을 들여 지난 7월20일부터 2018년 7월까지 제2공항 건설 동굴 등 현황조사 및 전략환경영향평가 용역을 시행하고 있다.

이번 용역을 통해 사업 예정지역인 서귀포시 성산읍 일대의 토지·물·대기·자연환경생태·생활환경 등을 조사 분석해 환경영향 저감 방안과 환경보전대책을 수립한다.

또 논란이 일고 있는 제2공항 건설 예정지역 내 동굴 등 지질 현황과 안개와 풍속 등 기상조건 적합성도 검토한다.

용역진은 지난 6일부터 15일까지 예정지 주변 동굴 조사 및 분석, 동굴 분포예상 지역 등을 파악하고 동굴 측량도 및 지적도를 작성하며, 전문가 자문을 거쳐 오는 28일 조사결과 설명과 주민 의견을 수렴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이 같은 사실을 주민들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은 데다 지난 12일에는 토지주에게 동의를 구하지 않은 채 사유지에 들어가 조사를 하다가 토지주에게 항의를 받는 등 주민들과 마찰을 빚고 있다.

성산읍 주민 A씨는 "사전 연락은 물론 동의도 없이 사유지에 들어와 동굴조사를 하는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며 "제2공항 입지선정 등 각종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시점에서 아무런 설명과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제주도마저 무관심해 정부와 제주도의 공항정책에 대한 불신만 키우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에 대해 제주도 관계자는 "국토부가 지난달 성산읍 주민들을 대상으로 동굴 등 현황조사 분야 간담회를 열 예정이었지만 반대 주민들의 반발로 열지 못했다"며 "현재 용역진이 사업부지 일대에 대한 동굴 기초조사를 하고 있으며 지역주민들에게 설명할 수 있는 방안 등을 국토부와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달 29일 성산읍사무소에서 성산읍 14개 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제주 제2공항 건설 동굴 등 현황조사 및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간담회를 열 예정이었지만 반대 주민들의 반발로 파행됐다.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보고있으면........ 2017-09-14 08:59:06

    대충 좀 하지......
    대안을 제시하던가........
    원점재검토 그런거 말고.........   삭제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