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장애인/복지
"원 도정, 교통약자 대책 매우 부실"
고경호 기자
입력 2017-09-19 (화) 16:50:48 | 승인 2017-09-19 (화) 16:51:03 | 최종수정 2017-09-19 (화) 16:51:03

제주이동권공대위 "1인 시위 돌입"

장애인 이동권에 대한 원희룡 도정의 안일한 정책을 즉각 시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 9개 단체로 구성된 '제주도 장애인 이동권 제한 공동대책위원회'는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장애인 이동권 차별 철폐를 위한 1인 시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제주이동권공대위는 "제주도는 타 지역에서 온 장애인들의 특별교통수단 이용 횟수를 왕복 1회로 제한하고 있다"며 "또 휠체어 리프트 등의 설비를 장착한 특별교통수단을 법정 대수만큼만 보유하고 있지만 이마저도 제대로 운영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도내 등록 노선버스 780대 중 저상버스는 단 63대에 그치고 있다"며 "원희룡 도정은 매년 800억원의 예산이 소요되는 버스 준공영제를 도입하면서도 장애인 등 교통약자에 대한 대책은 매우 부실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지난 7일 도지사실을 방문해 공식적으로 면담을 요청했지만 아직까지 어떠한 연락도 오지 않았다"며 "제주도청에서의 1인 시위를 시작으로 제주도의 장애인 이동권이 개선될 때까지 투쟁하겠다"고 덧붙였다. 고경호 기자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