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장애인/복지
농민 90% 건강에 이상 징후
이재홍
입력 2002-02-15 (금) 21:36:29 | 승인 2002-02-15 (금) 21:36:29 | 최종수정 (금)
도내 농민 10명 중 9명꼴로 건강에 "이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건강관리협회 제주도지부가 지난한 해 농협공제계약자 및 농민조합원 206명을 대상으로 건강검진을 실시한 결과 91.2%인 188명이 몸에 이상이 있는 "유소견자"로 나타났다.

유소견자란 건강관리협회가 건강검진 대상자를 상대로 간기능 당뇨 C형간염 등 24개 항목에 걸쳐 검진한 결과 한 분야라도 이상징후가 발견되면 유소견자 판정을 받게 된다.

성별 유소견자는 남성이 93.8%로 여성 88.4%보다 높았다.

검사항목별로는 남성의 59.6%,여성의 54.8%가 한국 성인이 가장 많이 감염돼 있는 헬리코박터 감염자로 나타났다.

또 53.6%의 남성이 초음파 검사결과 문제 있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여성의 33.3%는 대장질환에 이상이 있는 것으로 검진결과 밝혀졌다.

이와 함께 여성의 47.7%가 요화학검사에서,남성의 36.4%가 상부소화기 촬영결과 건강이상 진단을 받았다. 유방촬영에서도 20% 여성이 이상 판정을 받았다.

이재홍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00:45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