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입시정보
대입추가모집 작년 3배
김은진
입력 2002-02-17 (일) 20:59:43 | 승인 2002-02-17 (일) 20:59:43 | 최종수정 (일)
상위권 대학으로 수험생이 연쇄 이동하면서 무더기 결원이 발생, 2002학년도 대학 추가모집 규모가 지난해보다 3배이상 늘어났다.

17일 교육인적자원부의 집계에 따르면 올해 탐라대 등 37개 대학이 추가모집을 실시하며 모집 인원은 총 5070명이다. 이는 18개 대학이 1871명을 추가모집했던 지난해보다 대학은 2배 이상, 모집 인원은 3배 가량 늘어난 것이다.

특히 서남대(850명)·한려대(502명)·광주여대(470명)·한일장신대(436명)·대불대(375명)·초당대(360명)·탐라대(100명) 등에서 수백명 단위의 추가모집을 실시, 지방대의 경우 수차례 추가등록을 받아도 결원을 해소할 수 없는 대학이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방 국립대 또한 전남대(165명)·한국해양대(130명)·금오공과대(48명) 등이 올해 처음 추가모집 대열에 합류했다.

올해는 서울대가 간호대와 농생대 사범계열에서 추가모집을 실시하고 건국대(20명)·아주대(240명)·홍익대(공대·인문대 약간명) 등 지난해에는 추가모집을 하지 않았던 서울과 수도권 소재 대학들이 많이 포함됐다.

교육부 관계자는 “원서접수 마감일은 대학별로 18∼20일이지만 22일 등록마감일을 앞두고 여전히 추가모집 여부를 검토중인 대학이 많다”며 수험생들에게 대학별 계획을 주의 깊게 살필 것을 당부했다.<서울>

김은진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00:25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