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축구
신태용호, 7일 러시아와 격돌…'결과-내용 두마리 토끼 잡는다’
제민일보
입력 2017-10-05 (목) 11:21:08 | 승인 2017-10-05 (목) 11:22:43 | 최종수정 2017-10-05 (목) 11:22:39
러시아 및 모로코 평가전에 나서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지난 2일 출국 장면.[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원 해외파로 포지션 불균형…'스리백 전술 카드'
'사령탑 논란' 일으킨 히딩크 관람 예정…'신태용 감독 시험대'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하고도 '경기력 논란'과 '히딩크 감독 복귀설'에 흔들리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18 월드컵 개최국인 러시아 대표팀과 첫 평가전에 나선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오는 7일(한국시간) 오후 11시 러시아 모스크바 VEB아레나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64위 러시아와 평가전을 펼친다.

러시아전은 신태용 감독 부임 이후 치르는 대표팀의 첫 평가전이다. 대표팀은 러시아전이 끝나면 8일 스위스로 이동해 10일 오후 10시 30분 빌/비엔의 티쏘 아레나에서 아프리카의 '난적' 모로코(FIFA 랭킹 56위)와 두번째 평가전을 치르고 귀국할 예정이다.

이번 두 차례 원정 평가전은 '단순한 평가전의 차원'을 넘어섰다.

신태용 감독은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9~10차전을 앞두고 대표팀의 지휘봉을 넘겨받아 2경기 연속 '무득점-무승부'를 따내며 힘겹게 한국 축구의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뤄냈다.

하지만 월드컵 본선 진출에도 팬들은 대표팀의 무기력한 경기력에 비난의 목소리를 냈고, 여기에 지난 6월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이 한국 대표팀 사령탑에 관심이 있다는 뜻을 대한축구협회에 전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신태용호는 사면초가에 휩싸였다.

일부 팬들은 '신태용 감독 하차-히딩크 감독 재영입'을 주장하며 시위에 나서기까지 했다.

이런 상황에서 월드컵 최종예선 이후 첫 평가전을 치르는 만큼 이번 러시아와 모로코로 이어지는 유럽 원정 2연전은 평가전 차원을 넘어 신 감독에 대한 '중간평가'로 받아들여지는 분위기다.

더군다나 러시아 평가전 성사에 힘을 보탠 히딩크 감독이 직접 경기장에서 대표팀 경기를 관람할 예정이어서 신 감독으로서는 부담감을 느낄 수밖에 없다.

대표팀은 K리그 클래식의 대표팀 조기소집 협조와 치열한 순위 싸움을 배려해 국내파 선수들을 제외하고 23명 전원을 해외파 선수로만 꾸렸다.

이 때문에 왼쪽 풀백 등 일부 포지션에는 선수가 부족한 상황이 발생하면서 신태용 감독은 평가전 준비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일단 신 감독은 지난 2일 인천공항을 통해 러시아로 출국하면서 포지션 불균형은 '변칙 포메이션'으로 막겠다는 뜻을 밝혔다.

더불어 두 차례 평가전에서 '죽기 아니면 까무러치기'의 결심으로 결과와 내용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신 감독은 러시아와 평가전을 앞두고 현지시간으로 4일 오후 첫 전술훈련에 나섰다.

왼쪽 풀백 전문요원인 윤석영(가시와 레이솔)이 부상으로 합류하지 못하면서 신 감독이 꺼낸 카드는 스리백(3-back) 전술이다.

신 감독은 러시아전에 대비한 첫 전술훈련에서 '3-4-3 전술'과 '3-4-1-2 전술'을 연마했다.

신 감독은 골키퍼를 제외한 20명의 선수를 두 팀으로 나눠서 자체 연습 경기를 펼치면서 모두 스리백 전술을 적용했다.

'3-4-3 전술조'에는 황의조(감바 오사카)를 중심으로 좌우 날개에 권창훈(디종)과 손흥민(토트넘)이 배치됐고, 좌우 윙백에는 김영권(광저우 헝다)과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이 나섰다, 중앙 미드필더는 정우영(충칭 리판)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맡은 가운데 스리백은 권경원(톈진 취안젠)-장현수(FC도쿄)-김주영(허베이화샤)이 늘어섰다.

이에 맞선 '3-4-1-2 전술조'는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황일수(옌볜) 투톱에 김보경(가시와 레이솔)이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았고, 좌우 윙백에 오재석(감바 오사카)-임창우(알와흐다)가 배치됐다. 중앙 미드필더는 박종우(알자지라)-남태희(알두하일)이 짝을 맞췄고, 스리백은 송주훈(니가타)-기성용(스완지시티)-김기희(상하이 선화)나 나섰다.

'캡틴'으로 복귀한 기성용은 소속팀에서 스리백의 중앙 수비를 맡은 적이 있고, 손흥민 역시 토트넘에서 스리백 가동 때 왼쪽 풀백을 소화한 적이 있는 터라 해외파 선수들에게도 스리백은 그리 낯설지만은 않다.

신 감독은 5~6일 훈련에서 베스트 11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이날 훈련에서는 코너킥 연습을 집중적으로 반복하면서 '세트 피스 득점력'을 끌어올리는데도 신경을 많이 썼다.

한편, 유럽 원정 평가전 2연전의 첫 상대인 러시아는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1차전에서 만나 1-1로 비긴 바 있다. 그에 앞서 2013년 11월 평가전에서는 1-2로 패하는 등 역대 전적에서 1무1패로 한국이 뒤지고 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