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기업
제주 마을기업 체질 '허약' 지원 '절실'
고경호 기자
입력 2017-10-09 (월) 15:53:19 | 승인 2017-10-09 (월) 15:53:44 | 최종수정 2017-10-09 (월) 15:58:24

2011년 11개서 지난해 28개로 '갑절' 증가 불구
절반 이상 매출액 5000만원·고용자 수 5인 이하

제주지역 마을기업의 체질이 허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마을기업 10곳 중 7곳 이상이 연간 5000만원 이하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는데다 고용자 수도 적어 '소득·일자리 창출'이라는 도입 목적이 무색해지고 있는 만큼 정부와 지자체의 지원 강화가 요구되고 있다.

'마을기업'은 주민들이 직접 지역의 자원을 활용한 수익사업을 통해 소득 및 일자리를 창출하는 마을 단위의 기업으로, 정부와 지자체가 선정·지원하고 있다.

지난 2010년 자립형 지역공동체사업의 일환으로 시범 추진됐으며, 이듬해부터 마을기업으로 명칭이 변경돼 현재까지 모두 1446개에 이르고 있다.

그러나 정부가 지난 6년간 총 686억원의 막대한 예산을 투입, 마을기업 육성사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지역공동체 활성화는 요원한 실정이다.

국회 김영진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행정안전부로부터 받은 '마을기업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제주지역 마을기업은 2011년 11개에서 지난해 28개로 5년 새 2.5배 급증했다.

문제는 소득·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마을기업 수가 급증했지만 내실은 여전히 미흡하다는 점이다.

실제 지난해 도내 마을기업의 연 매출액 규모는 0원 9개, 1000만원 이하 8개, 5000만원 이하 5개, 1억원 이하 3개, 5억원 이하 2개, 10억원 이하 1개로, 전체의 78.5%인 22개가 5000만원 이하를 기록했다.

전국 마을기업의 평균 연 매출액이 8750만원인데다 10억원을 초과하는 기업도 13개나 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도내 마을기업의 매출 규모는 상대적으로 낮은 형편이다.

각 마을기업들의 고용자 수 역시 사정은 마찬가지다.

고용자 수가 아예 0명인 기업이 5개로 조사됐으며, 1인 이하 7개, 5인 이하 7개, 10인 이하 2개, 100인 이하 6개, 100인 이상 1개 등이다.

전체 28개 중 절반 이상인 19개 기업이 5명 이하의 고용자 수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김영진 의원은 "연 평균 매출액 8750만원은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라며 "제주에서도 2개 기업을 포함해 전국 222개 기업이 폐업하는 등 마을기업 육성 사업의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고경호 기자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