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서귀포 월드컵경기장 400억원 지원
제민일보
입력 2000-02-23 (수) 16:30:00 | 승인 2000-02-23 (수) 16:30:00 | 최종수정 (수)
 지금까지 정부 지원이 전혀없이 추진돼온 서귀포시 월드컵 경기장에 대해 총 건설비의 30%에 해당하는 400억원 가량이 국고에서 지원된다.

 이같은 정부방침은 22일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에서 김대중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결정됐다.

 이날 국무회의에서 박지원 문화관광부장관은 “국고지원이 배제된 전국 5개 월드컵 개최도시가 극심한 재정난으로 경기장 건설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국가적 사업인 월드컵을 성공적으로 치르기 위해 이들 도시에 대한 정부의 긴급지원이 절실하다”고 제안, 논의 끝에 통과됐다.

 즉 서귀포시를 비롯 인천·울산·수원·전주등 국고지원 배제 5개 도시에 대해서도 이미 국고지원이 이뤄져온 서울·부산·대구·광주·대전등 5개 도시의 수준에 맞춰 경기장 건설비의 30%를 정부가 지원한다는 것이다.

 한편 우근민 제주도지사와 강상주 서귀포시장등 국고지원 배제 도시의 시·도지사 및 시장들은 지난 16일 문화관광부에서 회의를 갖고 월드컵 경기장 건설을 위해 기채에 의존하고 있는 형편 등을 들어 박지원장관에게 국고지원을 강력히 요청한 바 있다.

 서귀포시등 국고지원 배제 5개 도시는 당초 정부의 재정 지원 없이 자력으로 경기장을 건설을 하겠다는 조건으로 월드컵 경기를 유치했었다.

한편 박 장관은 22일 올해 업무계획 발표를 위한 기자회견에서 "관련법에 따라 전국적으로 카지노를 7∼8개 허가해 줄 수 있는 상태"라면서 "올상반기 중 서울, 부산, 제주지역에 외국인 전용 카지노를 허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언제 몇개를 허가할 것인지는 말하기 곤란하다"면서 김대중 대통령이 유럽 4개국 순방에 돌아오는 다음달 11일 이후 김대통령에게 문화부가 마련한 카지노 허가방안을 보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서울=진행남 기자>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4:21:14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