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문화행정
문예재단·제주학연구센터 출연금 증액 줄다리기
고 미 기자
입력 2017-10-29 (일) 15:50:36 | 승인 2017-10-29 (일) 15:55:54 | 최종수정 2017-10-29 (일) 15:55:54
도의회 문화관광스포츠위원회 행정사무감사 모습.

도의회 문광위 25일 의결 보류…30일 원포인트 상임위 
인력 증원 등 이유, 역할론·우선순위 등 이견조율 관심

제주문화예술재단과 제주학연구센터 출연금 동의안을 다루는 원포인트 상임위원회가 30일 예정된 이들 기관의 역할론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간 입장차 조율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스포츠위원회(위원장 김희현)는 이날 상임위를 열어 지난 25일 의결 보류된 제주문화예술재단과 제주학연구센터의 출연금 동의안에 대한 입장을 최종 결정한다.

제주도는 내년도 제주문화예술재단(이하 재단) 운영비 출연금으로 32억원을 책정했다. 올해 10억원이었다. 증액 이유로는 직접·위탁 사업이 계속해 늘어난데 따른 인력 증원 필요성을 들었다. 재단 예산은 △2015년 109억 1000만원 △2016년 143억1000만원, 2017년 141억3000만원 등 증가 추세다.

제주학연구센터도 인력 확보 등의 이유로 내년 19억 5000만원 규모로 출연금을 늘려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도의회는 정원 증원에 대한 조직 진단과 구체적인 사업 계획, 제주연구원 부설 기관 지원 적절성 여부를 문제로 들어 의결을 보류했었다.

재단의 경우 2016년 24개 사업을 진행하며 전체 사업비의 77.1%만 집행하고 23%는 반납했다. 올해도 31개 사업에 대한 집행률이 56.9% 수준에 그치고 있다. 이에 대해 재단은 인력 부족을, 도의회는 무리한 사업 추진 등 운영 효율성 미흡을 원인으로 지목하며 의견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제주학연구센터 역시 센터장을 포함한 연구원 7명 전원이 계약직인 상태로 기능 강화를 위한 개선이 요구됐다. 최근 조례개정으로 '독립기관'임을 명시했지만 제주연구원을 통해 출연금을 집행해야 하는 구조가 출연금 증액의 발목을 잡았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