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청와대/국회
한·중 양국 관계개선 위한 출구 모색한다
김하나 기자
입력 2017-10-31 (화) 13:36:23 | 승인 2017-10-31 (화) 13:46:45 | 최종수정 2017-10-31 (화) 16:41:15

다음달 10일 APEC서 양국 정상회담 개최 합의
내수경기활성화 ‘기대’ 관련업계 이목 ‘집중’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다음달 10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이하 APEC) 정상회담에서 ‘한·중 관계 개선’을 위한 정상회담을 갖는데 합의했다.

한반도 사드배치에 따른 중국의 ‘사드보복’조치가 1년4개월 간 지속된 만큼 이번 회담이 ‘사드갈등’ 해결을 단초를 마련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31일 한·중 관계개선을 위한 양국 간 협의 내용과 관련, 브리핑을 통해 “한·중 양국이 APEC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중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정상회담 개최 합의는 양국 협의 결과에 언급된 ‘모든 분야 교류협력을 정상적인 발전궤도로 회복키로 한 데 따른 첫 조치”라며 “필리핀 마닐라에서 개최되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정상회의 기간 문 대통령과 리커창 총리와의 회담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외교부는 중국정부와 동시에 ‘한중 관계 개선 양국 협의 결과문’을 발표했다.

결과문은 “한·중 양국은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 발전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며 “교류협력 강화가 양측의 공동 이익에 부합된다는 데 공감한다”는 양국의 입장을 담았다.

또한 “양측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원칙을 재차 확인했다”며 “모든 외교적 수단을 통해 북핵문제 해결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특히 한반도 사드배치와 관련, 중국측의 전략적 안보 이익에 대한 우려를 인식하고, 기 배치된 사드 체계는 제3국을 겨냥하지 않는 다는 우리측의 입장도 확고히 했다.

중국의 ‘사드보복’ 조치로 우리나라 경제 전반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 만큼, 이번 정상회담을 통한 국내 내수경기 회복 여부에 관광업계는 물론, 수출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김하나 기자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