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청와대/국회
검찰, 청와대 수석 측근 체포…e스포츠협회 압수수색
제민일보
입력 2017-11-07 (화) 11:41:01 | 승인 2017-11-07 (화) 11:43:38 | 최종수정 2017-11-07 (화) 11:43:38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가 한국e스포츠협회의 자금 유용 정황을 포착하고 협회 사무실 압수수색에 들어간 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국e스포츠협회에서 관계자들이 서류와 상자를 운반하고 있다. 연합뉴스

靑수석 의원시절 비서관 지낸 윤모씨 등 3명 체포영장
롯데서 받은 협회 후원금 횡령 등 혐의…檢, 홈쇼핑 인허가 로비연루 의심


검찰이 청와대 현직 수석비서관의 옛 보좌진이 금품을 횡령한 혐의를 잡고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관련자 3명을 전격 체포했다.

검찰이 청와대 핵심 인사 주변인을 상대로 강제 수사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수사가 확대될지 주목된다.

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한국 e스포츠협회의 자금 유용 등 혐의와 관련해 마포구 상암동 협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한국e스포츠협회는 청와대 A 수석이 청와대 수석을 맡기 전까지 회장을 맡았던 단체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 과정에서 국회의원실 비서관을 지낸 윤모씨 등 3명의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윤씨는 19대 국회에서 A 의원실 비서관을 지내다가 작년 6월부터 시민단체 활동가로 일하고 있다.

검찰은 A 수석이 현역 의원이던 2015년 e스포츠협회에 롯데 측이 3억원대의 후원금을 낸 사실을 확인하고 이 자금의 대가성 여부를 들여다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e스포츠협회가 롯데홈쇼핑으로부터 후원금을 받은 과정과 협회 자금 횡령 부분 등과 관련해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또 윤씨 등에게 상품권 등 롯데 측의 금품이 흘러들어 간 의혹도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A 수석은 19대 의원 시절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이었다. 검찰은 당시 A 수석이 홈쇼핑 재승인과 관련해 국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위치에 있어 롯데 측이 로비에 나섰을 가능성이 있었을 것으로 의심한다.

지난해 롯데홈쇼핑의 비자금 조성 의혹 수사가 진행될 때도 A 수석의 금품 로비 의혹설이 나돌았지만, 당시 검찰 수사팀이 A 수석을 상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하지는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최근 업계 관계자 등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 A 수석 보좌진의 금품수수 단서 등을 새로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수석은 지난달 국정감사에서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장으로부터 '게임농단'의 당사자로 실명이 지목돼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당시 A 수석은 "허위사실로 명예가 훼손됐다. 모든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라는 입장을 내고 관련 의혹을 강력히 부인했다.

한편 검찰은 앞서 지난해 10월 홈쇼핑 재승인과 관련해 허위 사업계획서를 제출하고 비자금을 만들어 로비 용도로 쓴 혐의 등으로 강현구 전 롯데홈쇼핑 사장을 불구속 기소했다.

1심 법원은 최근 강 전 사장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