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넘치는 제주 숙박시설 "공유숙박 도입하면 폐업 수순"
변미루 기자
입력 2017-11-14 (화) 17:34:19 | 승인 2017-11-14 (화) 17:39:17 | 최종수정 2017-11-14 (화) 19:04:30
제주도와 제주도관광협회가 14일 오후 4시 메종글래드제주 2층 크리스탈홀에서 '제주지역 관광사업체 공급과잉에 따른 개선방안 모색'을 주제로 제15차 제주관광포럼을 개최하고 있다. 변미루 기자

제15차 제주관광포럼서 관광사업체 공급과잉 논의
내년 성수기 하루 1만5000실 초과…폐업사태 우려

제주 숙박시설의 과잉 공급에 따른 출혈 경쟁이 정부의 공유숙박 도입으로 심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제주도와 제주도관광협회는 14일 오후 4시 메종글래드제주 2층 크리스탈홀에서 '제주지역 관광사업체 공급과잉에 따른 개선방안 모색'을 주제로 제15차 제주관광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발제를 맡은 신왕우 제주국제대학교 교수는 "그동안 관광객이 증가하면서 관광사업체의 공급 과잉으로 인해 숙박업·렌터카·골프장 등 업체간 과당경쟁이 심화됐다"며 "지난 2014년 이미 제주도내 객실 수는 총 4만1277실로 공급과잉 상태에 들어섰다"고 주장했다.

신 교수에 따르면 2017년 9월 기준 제주지역 총 숙박등록 객실 수는 6만6618실에 이른다. 제주발전연구원 연구를 토대로 2018년 8월 최성수기 1일 총 숙박객수를 5만1465명으로 예상했을 때, 1인 1일 숙박을 가정하더라도 1만5153실이 과잉 공급으로 공실이 된다.

도내 숙박시설 급증은 2012년 정부의 '관광숙박시설 확충을 위한 특별법' 제정과 '제주도의 관광숙박시설 확충 방안'이 마련되면서 본격화됐다. 신 교수는 "지난 2007년 저금리로 융자 지원한 관광진흥기금의 70~80%가 숙박시설 신축에 투입된 것은 커다란 재앙을 가져왔다"고 지적했다.

신 교수는 "제주도는 2015년 '관광숙박시설 적정공급 종합대책'을 마련해 관리하고 있지만 분양형호텔 등 일반 숙박시설이 무분별하게 증가해 상황은 더 악화되고 있다"며 "이 상황에서 정부의 공유숙박 제도가 현실화될 경우 숙박업은 순차적으로 객실요금 덤핑과 폐업사태 수순을 맞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신 교수는 "도는 공유숙박 반대 입장을 확실히 보여주는 동시에 숙박업 부서를 일원화해 기존 숙박시설의 통계를 구축, 수급조절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며 "또 투자진흥지구 숙박허가 조건을 강화하는 등 신규숙박시설에 대한 엄격한 관리·통제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어 신 교수는 렌터카 과잉공급 개선 방안으로 △렌터카 총량제 도입 △관광진흥법상 렌터카를 관광사업체로 포함 △대여자격 기준 강화 △보험금에 기반한 수익구조 개선 등을 제시했다.

발제에 이어 토론에는 오상훈 제주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류광훈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송성진 제주한라대학교 교수, 장성욱 도관광협회 렌트카분과 위원장, 정양훈 〃일반숙박업분과 위원장, 홍종훈〃관광지업분과 부위원장, 손상훈 제주연구원 책임연구원이 참석했다.

변미루 기자  byunmiroo@nate.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미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