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청와대/국회
지진대피소·학교 등 29만 개소 안전점검 실시한다행안부, 2018년 국가안전대진단 기본계획 발표
김하나 기자
입력 2017-11-28 (화) 14:28:54 | 승인 2017-11-28 (화) 15:02:24 | 최종수정 2017-11-28 (화) 17:52:57

정부가 내년 2월5일부터 3월30일까지 약 29만개소의 시설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에 나선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28일 제 26차 안전정책조정회의에서 ‘2018년 국가안전대진단 기본계획’을 확정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국가안전대진단은 정부, 지자체, 민간전문가뿐 아니라 국민들도 참여해 우리사회 전반의 안전실태를 집중 점검하는 예방활동으로, 안전사고 빈발분야, 국민 불안이 큰 분야 등을 선정해 안집중 점검한다.

특히 최근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지진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확산됨에 따라 학교시설, 지진실내 구호소 등의 내진설계 부분도 전수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화재취약시설, 급경사지 등 위험시설과 다중이용시설, 운송수단 등 사고 확률이 높은 분야의 안전관리체계에 대해서도 진단을 실시하고 안전대책 이행실태를 집중 점검한다.

이 외에도 백화점·영화관·여객선 등 민간시설은 관리주체가 자율적으로 점검할 수 있도록 교육·홍보·자문상담(컨설팅) 등을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김 장관은 “정부뿐만 아니라 기업‧시민단체 등 다양한 국민들이 협력하고 참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국가안전대진단이 사회전반의 안전수준과 국민의 안전의식을 높일 수 있는 촉매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서울=김하나 기자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