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제주도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 보도 파문
윤주형 기자
입력 2017-11-29 (수) 17:39:39 | 승인 2017-11-29 (수) 17:51:10 | 최종수정 2017-12-08 (수) 13:41:40
조씨가 현광식 전 비서실장에게 전달했다는 공무원 블랙-화이트리스트들. 사진=오마이뉴스

"현광식 전 비서실장 공무원 동향 파악 지시" 주장
수첩 및 문서 등 일부 공개…"전혀 사실 아니" 입장


원희룡 제주도지사 최측근인 현광식 전 비서실장의 요청으로 도내 한 건설업체가 도내 모 인사에게 수천만원을 건넸다는 국내 언론사의 보도(본보 2017년 11월 23일자 4면)에 이어 제주 공무원의 블랙리스트가 작성됐다는 주장도 보도되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전 비서실장의 요청으로 도내 건설업자가 민간인에게 전달한 돈이 공무원 블랙리스트 작성을 위한 대가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오마이뉴스는 29일 민간인 조모씨가 '현광식 전 제주도지사 비서실장에게 공무원 화이트리스트는 물론 블랙리스트도 전달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조씨는 현 전 비서실장이 서귀포시 읍·면·동 책임자에 관한 내부평가와 여론 동향 등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특히 조씨가 현 전 비서실장에게 전달했다고 주장하는 자료에는 서귀포 지역 17개 읍·면·동장을 '공무원 관점'과 '주민 관점'으로 평가한 내용이 포함됐다고 오마이뉴스는 설명하고 있다.
게다가 오마이뉴스는 조씨가 2015년 7월 20일에는 4·5급 공무원과 운전직 명단 등이 포함된 '2차 블랙리스트'를 전달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조씨의 취재수첩(9권)과 다이어리(3권). 사진=오마이뉴스

오마이뉴스는 의혹 근거로 조씨가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기록한 수첩과 조씨가 작성했다는 문서 일부 등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오마이뉴스는 지난 2015년 1월과 8월 각각 정기인사를 앞두고 조씨가 '실·국장 인사 명단'과 '우수 사무관 인사 명단' 등 화이트리스트도 작성해 현 전 실장에게 전달했고, 2015년 1월 인사에서 그대로 반영됐다는 조씨의 주장을 상세하게 다뤘다.

현광식 전 비서실장은 본보와의 통화에서 "조씨가 오마이뉴스를 통해 주장하는 것은 자신이 요구했던 사항이 이뤄지지 않자, 그 동안 일방적으로 사무실에 찾아와서 만나왔다는 사실만을 근거로 서로 나눴던 대화내용을 교묘히 비틀고, 앞뒤를 바꾸는 등의 방식으로 있지도 않은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짜집기 한 전형적인 마타도어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또 "당시 공직자 신분으로, 도민 여론과 의견을 수렴하는 입장이라 조씨가 하는 이야기를 어쩔 수 없이 들어야 하는 경우가 있었다"며 "공무원을 평가할 수 있는 위치에 있지도 않고 정보나 능력도 전혀 없는 조씨가 공무원에 대해 평가하고 리스트를 만들어서 마치 공직자 인사에 본인이 영향을 끼쳤던 것처럼 과시하며 왜곡하고 호도하는 것은 그 자체가 있을 수 없는 일이며, 그러한 내용만으로도 조씨의 주장이 흑색선전이라는 사실을 입증한다"고 주장했다.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바굼지오름 2017-12-01 10:10:36

    리스트 내용 보고 과거를 돌아다 보니 실제 인사에서 교체된 읍면장이 있는데 이것은 어찌 설명하겠수 전. 비서실장님 해명은??? 대정읍장, 안덕면장, 표선면장도 교체되어신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