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
제주 비정규직 역대 최고…임금은 정규직의 44%
이소진 기자
입력 2017-11-29 (수) 17:54:10 | 승인 2017-11-29 (수) 17:55:44 | 최종수정 2017-11-30 (수) 16:11:33

2003년 6만9000명서 작년 9만3000명으로 '급증'
여성 고용불안 심각…단기간내 정규직 전환 한계


제주지역 비정규직의 처우나 임금 수준이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정부가 비정규직 정규직화 정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제주지역에서는 이를 수행할 수 있는 환경과 역량에 한계가 있을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돼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연구원에 의뢰한 제주지역의 비정규직 근로실태와 근로환경 개선 정책연구 중간결과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제주지역 비정규직 근로자수를 살펴보면 2003년 6만9000명에서 2006년 8만1000명으로 급증하다가 2008년 하락했다. 이어 국제금융위기를 계기로 2009년 상승하다 지난해 8월 9만3000명으로 역대 최고의 비정규직 근로자수를 찍었다.

제주지역 전체 근로자수 대비 비정규직 비율을 보면, 2003년 44.2%에서 지난해 39.7%로 떨어졌지만, 전국 평균 비정규직 비율(32.8%)과 비교하면 6.9%포인트나 높다.

또 비정규직 종사자는 25~59세를 제외한 사회초년생이나 퇴직자 등의 연령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성별로 살펴보면, 전체 남성 근로자중 비정규직자의 비율은 15~24세 45.6%, 60~64세 53.4%, 65세 이상 70.6% 등으로 집계됐다.

여성 비정규직 근로자의 경우, 15~24세 47.1%, 50~54세 41.2%, 55~59세 51.6%, 60~64세 64.2%, 65세 이상 83.5% 등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종사 비율이 높게 나타나, 고용 불안의 심각성을 드러냈다.

제주지역 비정규직의 월임금액은 정규직의 44% 수준이었으며, 시간당 임금총액도 정규직의 66.3%로 나타났다.

제주연구원은 "향후 비정규직 근로자 비율이 높은 농림어업 및 관광 관련 산업 등의 기반산업 위주의 산업구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제주지역내 비정규직 근로자 비율을 단기간에 낮추는 것은 한계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비정규직 감소를 위한 노력과 더불어 비정규직의 고용여건을 개선하는 노력이 병행되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소진 기자  lllrayoung@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