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청와대/국회
“원 지사, 블랙리스트작성 의혹 직접 해명하라”더민주 현근택 부대변인 논평 발표
“수사당국 철저한 수사에 나서야”
김하나 기자
입력 2017-12-03 (일) 12:55:54 | 승인 2017-12-03 (일) 13:16:07 | 최종수정 2017-12-03 (일) 16:22:29
조씨가 현광식 전 비서실장에게 전달했다는 공무원 블랙-화이트리스트들. 사진=오마이뉴스

최근 불거지고 있는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전 비서실장의 금품수수 및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과 관련, 원 지사의 직접적인 해명이 촉구됐다.

더불어민주당 현근택 부대변인은 3일 논평을 통해 “관련 의혹이 확산됨에 따라 직접 해명해야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원 지사의 전 비서실장이 친구인 건설회사 대표에 부탁해 특정인에 2750만원을 건네고 공직자들의 성향을 분석한 리스트를 작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현 부대변인은 “특정인은 도지사 선거를 도와줬던 사람이고, 돈을 건넨 건설회사는 원 지사 취임 이후에 수백억대의 관급공사를 따냈다고 하니 대가성이 있는 뇌물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특히 협조적인 공무원과 그렇지 않은 공무원을 분류해 리스트를 작성했다는 의혹에 대해 “박근혜 정부가 문화계인사에 대해 블랙리스트와 화이트리스트를 작성했던 것을 떠올리기에 충분하다”며 지적했다.

이와 함께 지난 15일 원 지사가 도의회 시정연설을 통해 “사심없이 일했고 연고주의와 정경유착에서 벗어나 깨끗한 행정, 공정한 행정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말한 것과 정면 배치된다고 강조했다.

현 부대변인은 “원 지사는 전 비서실장이 한 일이고 자신과는 관계가 없다고 판단해 침묵을 지키고 있지만 갈수록 의혹이 확산되고 있으므로 직접 해명을 해야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사당국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위법사실이 드러나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벌에 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