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청와대/국회
文 대통령, 영흥도 낚싯배 사고 국가의 책임
김하나 기자
입력 2017-12-04 (월) 17:05:40 | 승인 2017-12-04 (월) 17:21:46 | 최종수정 2017-12-04 (월) 17:20:19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수석보좌관회의서 관련 시스템 및 제도 점검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청와대 참모진들에 낚시 인구의 안전관리 제도와 시스템 개선·보완점에 대한 점검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난 3일 영흥도에서 발생한 낚싯배 전복사고와 관련,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사고를 막지 못하고 구조하지 못한 것은 결국 국가의 책임”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어제 낚싯배 충돌 사고로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께 삼가 조의를 표하고, 유족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실종자 2명에 대해서도 “기적같은 무사귀환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국가의 책임은 무한 책임”이라며 “이번 사건의 수습이 끝나면 낚시 인구의 안전관리에 관한 제도와 시스템을 개선·보완점을 점검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과 수석·보좌관 회의 참석자들은 이번 사고로 희생된 13명 희생자들을 위해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