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제주도, 도로제설 '컨트롤타워' 맡는다
이소진 기자
입력 2017-12-06 (수) 18:09:46 | 승인 2017-12-06 (수) 18:10:56 | 최종수정 2017-12-06 (수) 18:10:20

도로관리청별 제설대책 통합·관리키로

제주특별자치도는 동절기 제설 대책기간 동안 '컨트롤 타워'의 역할을 수행할 방침이다.

도는 내년 3월15일까지인 동절기 제설 대책기간동안 행정시와 제주지방경찰청, 제주지방기상청과 도로제설 협업 체계를 구축, 도로관리청별로 추진하던 제설대책을 통합 관리한다고 6일 밝혔다.

도는 도로 결빙때 장비와 인력이 부족한 행정시 제설작업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국지적 폭설에 따른 도로제설 작업때 도·행정시에서 보유한 제설장비 25대를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제설작업은 도심권 주변과 읍·면·동을 연결하는 주요간선도로부터 추진한다.

또 읍·면 마을안길 및 이면도로 취약지구별 제설작업도 읍·면 소재지 장비업체 도로정비 용역을 체결해 적극 대응한다.

이 외에도 폭설시 마을제설반 및 지역단체를 중심으로 내 집앞, 내 점포앞 눈 치우기 솔선수범, 트랙터 등 제설가능 장비를 동원해 제설작업에 적극 참여하도록 유도하고 대중교통 이용과 스노체인 장착운행 등을 적극 홍보해 나갈 계획이다. 모래주머니도 중산간지역, 경사로 결빙 예상지역 등 270여곳에 배치했다. 이소진 기자

이소진 기자  lllrayoung@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