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청와대/국회
본격적인 통합움직임에 국민의당 내홍7일 바른정당과 정책연대 세미나 개최
입법국회서 공조체계 기반한 연대 강조
김하나 기자
입력 2017-12-07 (목) 15:16:58 | 승인 2017-12-07 (목) 15:30:45 | 최종수정 2017-12-07 (목) 15:30:38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정책 연대’를 통한 통합움직임을 보이면서 국민의당이 내홍을 겪고 있다. 통합 반대파의원들의 반발이 거세지면서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국민통합포럼 세미나’를 열고 정책연대의 과제와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그동안 지속적으로 제기됐던 중도보수층의 통합문제가 언급되면서 이목이 집중됐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정당은 중심을 잡고 외연을 넓히고, 바른정당과의 통합은 당연한 명제”라며 바른정당과의 통합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김동철 원내대표가 양당의 통합이 불가피 하다는 입장으로, “통합때 까지 양당의 신뢰구축에 힘써야 한다”며 안 대표의 발언에 힘을 실었다.

바른정당은 내년 지방선거를 겨냥한 연대나 통합에 대한 논의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는 만큼 정치권에서는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공언한 ‘중도보수대통합 로드맵’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그러나 바른정당과의 통합론이 불거질수록 국민의당 내 내홍이 거세지고 있는 만큼 통합의 방향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이날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은 ‘정책연대’에 대해서는 입법국회가 다가오는 만큼 양 당간 공조체계를 통한 협력이 필요하다는 데 한 목소리를 냈다.

한편, 지난 6일 개최된 ‘국민의당 정체성확립을 위한 평화개혁세력의 진로와 과제 토론회’에서도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지혜를 모아달라”는 안 대표의 발언에 일부 참석자들의 야유가 쏟아졌다.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