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사설
언론 불법 사찰까지 지시했나
제민일보
입력 2017-12-07 (목) 16:19:34 | 승인 2017-12-07 (목) 18:33:03 | 최종수정 2017-12-07 (목) 19:08:17

원희룡 제주지사의 최측근이자 비서실장을 지낸 현광식씨의 '도정 농단' 의혹이 지역언론 불법 사찰 의혹으로 확산되고 있다. 중앙언론사가 현씨의 비서실장 재직 당시 '제3자 뇌물수수 의혹'과 '공무원 블랙-화이트리스트 작성 지시 의혹'을 보도한데 이어 최근에는 잘못된 도정 시책을 비판해온 '제민일보 사주와 간부들 사찰 지시 의혹'을 제기, 도민사회에 미칠 파장이 적지 않다.

오마이뉴스는 지난 6일 현씨가 비서실장으로 재직중인 2015년 도내 한 건설업체 대표를 통해 수천만원을 건넨 조창윤 전 감물염색 전문업체 대표에게 제민일보 회장·편집국장·이사의 개인 비리 관련 정보를 수집토록 두차례 지시했다는 사찰 의혹을 보도했다. 현 전 실장은 심지어 수집 정보를 청와대·검찰·감사원에 투서해 수사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하면 1년 밥값하는 것이라고 조 전 대표에게 말했다고 오마이뉴스는 덧붙였다. 이에대해 현 전 실장은 "지시할 관계가 아니"라고 일축했다.

오마이뉴스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현 전 실장은 제3자를 통해 민간인에게 금품을 주고, '사적 정보원'으로 활용해 특정 언론사 사주와 간부들을 뒷조사하도록 지시했다. 특히 공무원 블랙-화이트 리스트 작성 지시 의혹에 이어 도정 시책에 비판적인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의도로  비위 의혹을 파악해 보고토록 했다는 점에서 공직사회 및 민간인을 전방위적으로 불법 사찰한 '도정 농단 적폐'로 기록될 수 있다.

원 지사는 자신이 임명했던 현 전 실장의 언론 불법 사찰 등 도정 농단 적폐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 정치권·시민단체가 입장 표명을 요구함에도 침묵으로 일관하는 것은 도백의 책무가 아니다. 역대 어느 도정에서도 비판 기사를 보도한 언론사를 불법 사찰한 전례가 없다는 점에서 현 전 실장의 제민일보 불법 사찰 의혹은 도정권력을 사적으로 남용하고, 언론 민주주의를 능멸한 전대미문의 적폐라 할 수 있다. 사법당국도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