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지방의회
제주도의회 의장 합의추대 전례 사라지나
윤주형 기자
입력 2017-12-10 (일) 15:03:34 | 승인 2017-12-10 (일) 15:17:32 | 최종수정 2017-12-10 (일) 18:30:20

도의회 11일 원포인트 본회의 열고 의장 선출 예정
교섭단체 대표 협의 난항…무기명 투표 실시 전망

제주도의회 의장을 합의 추대했던 전례가 사라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도의회가 오늘(11일)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고 신임 의장을 선출하기로 했지만 어느 정당이 의장을 맡느냐를 놓고 정당 원내대표들의 합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11일 오후 4시 예고된 제6차 본회의 이전까지 정당 간 의장 선출과 관련한 합의에 실패할 경우 추대 없이 전체 의원을 대상으로 무기명 투표를 통해 의장을 선출하게 된다.

현행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회의규칙에 따르면 의장은 재적의원의 과반수가 출석해 진행되는 무기명 투표를 통해 출석의원의 과반수 이상을 얻은 의원이 맡도록 하고 있다.

무기명 투표를 통해 도의회 의장을 선출할 경우 다수당이 절대적으로 유리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그동안 도의회는 의장 선출 이전에 교섭단체 협상 등을 통해 차기 의장을 내정한 뒤 본회의를 열고 무기명 투표를 하는 등 사실상 합의 추대해 왔다.

하지만 이번 도의회 의장의 경우 옛 새누리당이 바른정당과 자유한국당으로 분당, 옛 새누리당이 원내 제1당 자리를 더불어민주당에 내주면서 신임 의장 선출을 놓고 정당 간 마찰을 빚고 있다.

더민주당은 다수당이 도의회 의장을 맡아야 한다는 입장이고, 바른정당은 10대 의회 원 구성 당시 합의사항을 이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제10대 의회 출범 이후 당시 교섭단체 대표들은 다수당인 새누리당이 의장을 맡는 대신 상임위원장 6석을 전반기에는 민주당과 새누리당에 각각 3석, 후반기에는 새누리당에 2석, 민주당에 4석을 배정하기로 합의했다.

이처럼 옛 새누리당이 바른정당과 자유한국당으로 나뉘면서 원내 제1당이 바뀌는 등 상황 변화 등을 이유로 사전 합의 없이 의장을 선출할 경우 향후 도의회는 다수당이 의장뿐만 아니라 상임위원장까지 독식할 수 있는 명분을 남길 여지가 제기돼 도의원들도 고심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편 현재 차기 의장으로 도의회 내·외부에서 거론되는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현우범 의원과 바른정당 고충홍 의원 등이다. 윤주형 기자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