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백록기
제3회 백록기 준결승전-이영표·심재원 정면대결
홍석준
입력 2002-03-01 (금) 17:13:30 | 승인 2002-03-01 (금) 17:13:30 | 최종수정 (금)
 제3회 백록기대회 준결승전에서 맞닥뜨린 안양공고-숭실고전은 현재 월드컵 대표팀에서 한창 주가를 높이고 있는 이영표(당시 안양공고)와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활약중인 수비수 심재원(당시 숭실고)이 정면대결을 벌인 경기였다.

 두 선수는 모두 소속 팀의 주장으로 백록기대회에 출전, 전 경기 토너먼트로 치러진 이 대회 결승진출 티켓을 다투게 됐다.

 안양공고는 1회전에서 한양공고에 승부차기승을 거둔 데 이어 오현고와 서귀고를 잇따라 3-2, 2-1로 침몰시키며 4강에 안착했고 숭실고는 군산제일고와 현대고, 제주상고를 잇따라 제압하며 연승 행진을 벌이고 있었다.

 안양공고는 후반 교체멤버인 장동명이 선취골을 뽑았으나, 숭실고는 경기종료 3분 전 얻어낸 페널티킥을 심재원이 성공시켜 결국 연장 승부에 들어가게 됐다.

 연장전은 그야말로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접전이었다. 안양공고는 전반 2분만에 페널티킥을 얻어냈으나 이를 실축한 뒤 7분에는 선수 1명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해 10명이 뛰는 불리한 상황을 맞았다.

 그러나 결국 행운의 여신은 이영표의 손을 들어줬다. 이영표는 10분께 전윤승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성공시켜 대회 첫 연장전 골든골이자 통산 200호 골을 기록하는 영예를 함께 차지하며 팀을 결승에 올려놓았다.

 안양공고는 결승전에서도 학성고와 100여분간의 사투를 벌인 끝에 승부차기에서 승리, 백록기대회 첫 패권을 차지하게 된다.

홍석준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1:55:29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