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청와대/국회
국민의당 통합 찬반파 의견 ‘팽팽’박지원, “전당원 투표는 나쁜투표”
정계개편 가능성에 투표결과 ‘촉각’
김하나 기자
입력 2017-12-24 (일) 16:36:50 | 승인 2017-12-24 (일) 16:50:07 | 최종수정 2017-12-24 (일) 16:58:09

오는 27일부터 바른정당과의 통합문제를 위한 국민의당 전당원 투표가 진행될 예정인 가운데 당원들의 표심을 사수하기 위한 당내 찬반파 의원들의 행보가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당은 통합문제에 대한 전당원 투표를 위해 오는 27~28일 정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온라인 투표 시스템인 K보팅과 29~30일 ARS 투표를 진행, 31일 그 결과를 발표한다.

통합을 반대하는 박지원 전 대표는 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27일부터 시행하는 국민의당 나쁜 투표 전화 여론조사를 끊어버려라”며 “그것이 국민의당을 지키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유성엽 의원도 개인 SNS에서 “안철수의 대권욕과 조급증이 스스로를 무너뜨릴뿐 아니라 우리 정치를 후퇴시키고 있다”며 박 통합 반대 의지를 드러냈다.

특히 호남지역 의원들로 구성된 반대파 의원들은 투표 보이콧을 강조하면서, 정족수 3분의 1 미만의 투표율로 이를 저지하겠다는 계획이다.

반면 전격 전당원 투표카드를 던진 안철수 대표는 25일 기자회견을 계획하는 등 통합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처럼 국민의당이 통합움직임에 속도를 내면서 바른정당 내에서도 국민의당과의 통합을 반대하는 일부 의원들의 추가 탈당 가능성도 제기, 정계개편 상황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이번 국민의당 투표결과에 정치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김하나 기자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