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노동
제주 노동계 정규직 전환 탈락 반발
고경호 기자
입력 2017-12-27 (수) 18:52:23 | 승인 2017-12-27 (수) 18:52:44 | 최종수정 2017-12-27 (수) 19:20:46

 민노총, 27일 결의대회
"정부 방침 따라 재심의"

제주도 공공부문 비정규직들의 대규모 정규직 전환 탈락에 대해 제주 노동계가 반발하고 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27일 도청 앞에서 '제주도 비정규직 노동자 해고 철회 및 정규직 전환 전 전면 재심의 촉구 1차 결의대회'를 열고 정규직 전환 심의를 다시 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정부의 방침과 달리 합당한 이유 없이 정규직 전환 대상에서 제외된 경우가 많다"며 "특히 상시·지속적 업무를 인정하면서도 정작 시간선택제 임기제 공무원으로 채용하겠다는 도의 결정은 정부의 가이드라인과 전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한편 도는 정규직 전환 심의가 졸속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비난에 대해 반박하고 있다.

도는 민주노총 제주본부의 결의대회에 앞서 브리핑을 통해 "비정규직 근로자를 최대한 정규직으로 전환한다는 원칙 아래 심의를 진행했다"며 "특히 시간선택제임기제 공무원 채용과 환경미화원 전환, 일시적인 업무 분야 등에 대한 쟁점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심사에서는 일자리 제공 차원에서 공공부문 채용기회가 박탈되는 불공정성이 없는지 등을 함께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이소진·고경호 기자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