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제주경찰, 현광식 전 도지사 비서실장 수사 본격화
한 권 기자
입력 2018-01-09 (화) 12:41:22 | 승인 2018-01-09 (화) 12:44:29 | 최종수정 2018-01-10 (화) 15:37:50

현 전 실장 제3자 뇌물수수, 건설업체 대표 제3자 뇌물공여 입건
자택·사무실 등 압수수색...블랙리스트·불법사찰 추가 조사 계획

현광식 전 비서실장

원희룡 제주지사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현광식 전 제주도지사 비서실장(56)을 둘러싼 제3자 뇌물수수에 대한 경찰 수사가 본격화되고 있다. 

경찰이 현 전 비서실장에 대해 제3자 뇌물수수 혐의로 입건한데 이어 압수수색을 단행하면서 수사 범위와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지난 8일 현 전 비서실장 자택과 사업체, 현 전 비서실장의 친구인 도내 모 건설업체 대표 고모씨(56)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휴대전화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각종 입찰서류, 개인통장, 법인 통장 등을 확보하고 분석에 들어갔다.

앞서 경찰은 현 전 비서실장을 직무와 관련해 부정한 청탁을 받고 제3자에게 돈을 주도록 한 혐의(제3자 뇌물수수)로 지난달 18일 입건해 수사해 왔다.

경찰에 따르면 현 전 비서실장은 지난 2015년 2월부터 동창인 건설업체 대표 고씨를 통해 민간인 조창윤씨(59)에게 매달 250만원씩 11개월간 2750만원을 지원토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또 현 전 비서실장의 부탁을 받고 조씨에게 돈을 건넨 혐의(제3자 뇌물공여)로 건설업체 대표 고씨도 입건했다.

경찰은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후 다음주 중 관련자들을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오마이뉴스 보도와 조씨의 기자회견을 통해 제기된 현 전 비서실장의 공무원 블랙리스트 및 화이트리스트 지시 의혹과 제민일보 불법사찰 지시 의혹에 대해서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이에 앞서 현 전 비서실장과 관련한 내용들을 언론에 제보한 조씨는 지난달 11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현 전 실장이 소개해 준 건설업자로부터 11개월간 2750만원을 받았다"며 "현 전 실장이 공직사회 블랙·화이트리스트 작성과 제민일보 사찰을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조씨는 오마이뉴스를 통해 공무원 블랙·화이트리스트 작성과 관련, "현 전 비서실장의 요구에 따라 내부 직원 평가, 읍·면·동 관변단체장 평가, 주민 여론 등 세 가지를 취합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압수물을 토대로 고씨가 돈을 준 대가로 어떤 이득을 얻거나 약속받았는지를 밝히는데 주력하고 있다. 공무원 블랙리스트와 관련해서도 현 전 비서실장의 직권남용 여부와 함께 실제 피해를 규명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조씨와 4차례에 걸친 대면 조사와 조씨가 제공한 자료 등을 근거로 현 전 실장 등을 입건했다"며 "블랙·화이트리스트 작성과 관련해선 피해자가 특정되지 않은 사안들이 있어 조사가 진행될 것이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 구성요건에 해당하는지 관련 내용들을 추가 조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 권 기자  hk0828@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 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