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
제주도본청 고위직 파견 관행 고착화
김경필 기자
입력 2018-01-10 (수) 17:13:29 | 승인 2018-01-10 (수) 17:22:08 | 최종수정 2018-01-10 (수) 17:20:42

1959년 상반기 실·국장 6명 교체…행정력 손실
업무 연속성 한계 우려·사무관 면접심사 불만도


민선6기 제주도정이 10일 마지막 정기인사를 예고한 가운데 도본청 고위직 인사 관행이 개선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도가 조직 안정과 업무 연속성을 인사 원칙으로 제시했으나 공로연수 6개월 전 고위직에 대한 파견 인사를 단행, 행정력 손실과 혈세 낭비 비판을 자초하고 있다.

도는 10일 2018년 상반기 정기인사를 예고하면서 민선6기 도정의 성공적 마무리와 지속적인 성과 창출에 역점을 뒀다고 밝혔다.

특히 ‘5+2’ 도민행복 프로젝트 추진부서 승진 기회를 확대한 점을 강조했다. 총 직급승진 인원 133명 가운데 절반 이상인 73명이 ‘5+2’ 도민행복 프로젝트 추진부서 소속이다.

또 직렬별 승진인원도 지원부서보다 현업부서를 배려했으며, 대중교통체계 개편 추진부서에 인원을 충원해 업무 부담을 줄이도록 했다.

승진임용의 경우 승진후보자 명부상의 순위를 원칙으로 하는 인사기조를 유지했고, 중견간부 여성공직자를 현안부서 주요보직에 전진 배치했다고 제시했다.

업무 연속성을 위한 보직이동 최소화 등도 인사 특징으로 내세웠다.

과장급의 경우 공로연수, 교육훈련, 교류·파견 등으로 변동되는 직위에 한해 보직이동을 했고, 직무대리도 대부분 현 직위에서 직급승진을 통해 업무 연속성을 유지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관심을 모았던 도본청 실·국장급 인사와 관련, 공로연수 6개월 전 파견 관행은 개선되지 못했다.

문원일 도민안전실장을 비롯한 1959년 상반기 출생 실·국장 6명이 유관기관으로 파견을 떠나면서 행정력이 손실이 불가피하게 됐고, 업무 연속성에도 한계가 예상된다.

더구나 행정경험이 풍부한 고위직을 적절하게 활용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혈세 낭비 문제도 제기되고 있다.

이밖에도 사무관 승진심사 기준과 관련, 면접심사 비중이 크다는 불만도 제기되면서 검토가 요구되고 있다. 김경필 기자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