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제주 폭설에 김포·김해공항 12일 오전 2시까지 연장 운영
변미루 기자
입력 2018-01-11 (목) 16:43:32 | 승인 2018-01-11 (목) 16:45:52 | 최종수정 2018-01-11 (목) 17:06:26

국토교통부는 제주 폭설에 따른 승객 수송을 위해 김포공항과 김해공항 운영 시간을 12일 오전 2시까지 연장한다고 11일 밝혔다.

법적으로 24시간 운영되는 제주공항과 달리 김포·김해공항은 오후 11시부터 이튿날 오전 6시까지 커퓨타임(Curfew Time·이착륙 금지시간)이 걸려 항공기 운항이 제한된다. 

이번 제주공항 폭설로 대규모 체류객이 우려되자 국토교통부는 각 지방항공청과 협의해 김포·김해공항은 기존보다 3시간 연장해 운영하기로 했다.

이날 오전 제주국제공항 활주로가 4시간 동안 폐쇄된 가운데 악천후가 계속되면서 오후 4시 기준 항공기 250여편이 결항·지연되고 있다. 이로 인한 누적 대기 승객은 5200여명에 이른다.

변미루 기자  byunmiroo@nate.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미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