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종합
기획공연 보다 풍성하고, 다양하게개관 8주년 제주아트센터 대중·전문성 강화
연극 ‘장수상회’·오페라 ‘라트라비아타’ 등
고 미 기자
입력 2018-01-16 (화) 19:15:57 | 승인 2018-01-16 (화) 19:17:32 | 최종수정 2018-01-16 (화) 19:17:32

 

제주아트센터가 기획 공연의 상당 부분을 전문성·대중성 등을 보강한 작품으로 채우는 등 '찾을 이유’를 분명히 한다.

개관 8주년을 맞은 제주아트센터의 올해 기획공연의 포문은 2월 연극 ‘장수상회’가 연다. ‘장수상회’는 지난해 국립극장 특별공연으로 10회 전회 전석 매진을 기록했던 명불허전 수작이다. 국민배우인 신구·손숙이 주연을 맡아 전 세대를 아우르는 사랑과 감동을 전한다.

3월에는 한국오페라 70주년 기념사업회와 공동 기획 제작한 오페라 ‘라트라비아타’(춘희)가 봄을 부른다.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제주 출신 소프라노 강혜명을 비롯해 테너 나승서, 바리톤 김승철, 메조 김민지 등이 참여한다. 제주합창단, 서귀포합창단, 제주대학교 음악학과, 한국합창총연합회 제주도지회, 제주관악협회, 제주발레협회 등 제주의 음악인과 예술인들이 함께 무대에 올라 풍성함을 더한다.

5월 개관 8주년 특별 공연 무대에는 세계적인 성악가 소프라노 조수미가 선다. 7월은 국내 국립교향악단의 전신이자 아시아 정상급 오케스트라로 성장 중인 KBS교향악단 연주를 준비했다.

10월 세계 3대 오케스트라인 뉴욕필하모닉 악장과 수석 3인의 현악4중주 공연, 11월 제주해녀 주제 공연, 12월 세계 3대 발레단 중 하나인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발레단의 ‘호두까기인형’가 계절에 맞춰 자리를 잡았다. 문의=728-1509, 8953.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