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청와대/국회
국민의당 전당대회 소집여부에 ‘촉각’안철수 “전대 소집공고일 17일 밤 11시”
미 개최 시 이상돈 전대의장 징계 불가피
김하나 기자
입력 2018-01-17 (수) 17:17:19 | 승인 2018-01-17 (수) 17:20:07 | 최종수정 2018-01-17 (수) 17:20:01

국민의당 이상돈 전당대회 의장이 전당대회 소집문제를 놓고 기로에 섰다. 안철수 대표가 ‘전당대회 소집 공고일’을 당규로 정하고 그 시점을 ‘16~17일 오후11시’로 제한하면서다.

전당대회 소집은 의장 고유 권한으로 정해진 기간 내 소집할 수 있지만, 전당대회를 소집할 경우,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속도가 붙는 만큼 반통합파로 분류되는 이 의장의 결정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게다가 전대 소집일이 당규로 정해지면서 이 의장이 전당대회를 소집하지 않을 경우, 당규 위반에 따른 징계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런 가운데 통합찬성파는 전당대회 소집을 대비해 당원투표가 실시될 경우 과반이상의 찬성표를 얻기 위해 연락이 되지 않거나 당비를 납부하지 않은 등의 당원 명부 정리에 집중하고 있다.

최경환 의원은 17일 “전당대회 소집 공고일을 오늘 16일~17일내 소집하기로 당규를 바꿨다”며 “이상돈 의장에게 도장 찍으라고 압박하고 있다”며 비난했다.

반통합파 의원 모임인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당규에 대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결정, 서울남부지법에 제출했다.

또 오는 28일 개혁신당을 위한 창당준비위원회 출범과 발기인 대회를 열기로 하는 등 창당 로드맵 발표를 통해 분당을 가시화했다.

이에 대해 안 대표는 “다른 당을 창당한다든지, 아예 전대를 무산시키려는 것은 반민주적 행동”이라고 일축하며 “더 이상 이런일이 진행되지 않도록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