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청와대/국회
文 대통령, MB 노무현 죽음 언급에 ‘분노’
김하나 기자
입력 2018-01-18 (목) 16:00:30 | 승인 2018-01-18 (목) 16:05:33 | 최종수정 2018-01-18 (목) 16:05:12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18일 오전 춘추관 대브리핑 실에서 지난 17일 있었던 이명박 전 대통령 성명에 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전 대통령 성명에 강도 높은 비난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보복을 운운한데 대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 전 대통령의 성명발표에 대해 이 같은 입장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 전 대통령이 마치 청와대가 정치 보복을 위해 검찰 움직이는 것처럼 표현한 것에 대해 ”정부에 대한 모욕이며,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역임하신 분으로서 말해서는 안 될 사법질서에 대한 부정이고 정치금도를 벗어나는 일”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지난 17일 이 전 대통령은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검찰 수사와 관련 성명을 통해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는 검찰수사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보수를 궤멸시키기 위한 공작”이라며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 전 대통령의 이날 기자회견은 집권 당시 국정원의 예산이 청와대측에 제공됐다는 의혹과 관련, 최근 김진모 당시 청와대 민정2비서관과, 김백준 전 청와대 총부기획관 등 측근인사들이 연이어 구속되자 좁혀지는 검차의 수사망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 여부는 구속 수감된 측근인사들의 진술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이들의 진술 내용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