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밀양 세종병원서 불 37명 사망 143명 다쳐…최악 참사
제민일보
입력 2018-01-26 (금) 21:05:12 | 승인 2018-01-26 (금) 21:10:33 | 최종수정 2018-01-27 (금) 09:12:02
26일 경남 밀양 세종병원에서 화재로 37명이 숨지고 143명이 중·경상을 입는 참사가 발생했다.

환자 대부분 고령에 거동 불편해 피해 커…대부분 질식사
1층 응급실 쪽 발화 추정…27일 경찰·국과수 등 합동 감식


26일 경남 밀양 세종병원에서 화재로 37명이 숨지고 143명이 중·경상을 입는 참사가 발생했다.

이는 최근 10년 동안 국내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 가운데 사상자 숫자 면에서 역대 최대 규모다.

사망자로는 40명이 숨진 2008년 경기 이천 냉동창고 화재에 이어 두 번째로 큰 피해를 냈다.

세종병원에는 거동이 불편한 고령의 환자들이 많았던데다 초기 진화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스프링클러 등이 설치돼 있지 않아 피해가 컸던 것으로 지적된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 불이 났다는 신고가 들어온 것은 이날 오전 7시 32분이었다.

구조대원이 신고 3분 만에 도착했을 당시엔 1층이 이미 짙은 연기와 화염에 휩싸여 진입이 쉽지 않은 상황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구조대원들이 2층 창문 등을 통해 병원 안에 있던 입원 환자 등을 차례로 구조, 밀양·창원 등지 병원 여러 곳으로 이송했다.

당시 세종병원에는 입원 환자 83명, 당직 의사 등 9명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다.

소방당국은 세종병원에서 진압·구조를 하는 한편 맞붙은 세종요양병원 환자 94명 대피작업도 함께 벌였다.

이날 화재로 숨진 사람은 오후 7시 현재 박모(96·여) 씨 등 37명이다.

사망자들 대부분이 입원 환자였고 이들은 주로 1·2층에 있었다. 일부는 5층에도 있었던 것으로 소방당국은 파악했다.

병원 의사·간호사·간호조무사 1명씩 3명도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자들은 주로 화상보다는 연기 등을 마시고 질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중상자는 7명, 경상자는 136명이다.

경상자 중에는 세종요양병원 환자 일부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2시간여 만인 오전 9시 29분께 큰 불길을 잡고 오전 10시 26분께 불을 모두 껐다.

불은 건물 1층을 주로 태웠고, 나머지 층에서는 불이 크게 확산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불이 난 세종병원 건물은 관련 법상 기준에 해당하지 않아 스프링클러가 설치돼 있지 않았다.

소방당국의 한 관계자는 "대부분이 거동이 불편한 고령의 환자였기 때문에 피해가 컸던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사망자 신원을 확인하는 한편 화재 원인 등 조사를 위해 병원 관계자 3명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일단 1층 응급실 쪽에서 불이 시작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발화 지점과 원인을 확인 중이다.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은 27일 오전 10시께 현장에서 본격 감식 작업에 착수한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