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출판/문학
김창진 대기고 교장 명퇴 앞두고 「부족함을 채우기 위한 삶」펴내
고 미 기자
입력 2018-01-30 (화) 17:23:39 | 승인 2018-01-30 (화) 17:25:02 | 최종수정 2018-01-30 (화) 17:25:02

김창진 대기고 교장(62)이 2월 명예퇴임을 앞두고 30여 년 교단 경험의 소회를 담은 「부족함을 채우기 위한 삶」을 펴냈다.

1984년 3월 1일 평교사로 대기고와 인연을 맺은 후 퇴임까지 학교·학생과 함께 했던 시간을 ‘인생 2막’이라 정의한 김 교장은 ‘가장 행복했던 시간’을 담담하게 풀어냈다.

대기고 학생들이 진학한 대학 총장이나 교수들에게 일일이 편지를 보내고 전화 통화를 했던 사연과 제주등하야간학교·제주교도소 검정고시반 교사로 재능을 나눴던 일 등 교실에서는 볼 수 없었던 모습들이 교사의 깊고 짙은 그림자를 깨닫게 한다.

2012년 9월 교장 취임 후 학생들을 미래사회 리더로 육성하기 위해 교육공동체와 소통했던 내용들도 정리했다.

김 교장은 “교직에 있으면서 힘들 때도 있었지만 대부분 행복한 기억으로 남았다”며 “부족함을 채우기 위해 노력했던 삶의 일부를 정리하는 작업”이라고 책을 쓴 이유를 밝혔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