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해양
제주해상서 멸종위기종 상괭이 사체 2구 발견
고경호 기자
입력 2018-02-11 (일) 14:28:16 | 승인 2018-02-11 (일) 14:28:46 | 최종수정 2018-02-11 (일) 14:28:46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제주해상에서 국제멸종위기종 돌고래인 상괭이 사체 2구가 발견됐다.

제주해양경찰서는 9일 오전 10시14분께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해안도로 갯바위에서 해양폐기물을 수거하던 지모씨로부터 돌고래 사체를 발견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제주해경서에 따르면 상괭이 사체 2구 모두 몸길이 145㎝, 무게 60㎏ 상당으로 각각 죽은 지 10일·20일가량 지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 상괭이 사체 2구를 인계받은 제주대학교 돌고래연구팀은 발견 당시 강제포획 등의 흔적은 없어 자연사한 후 파도에 밀려 떠내려 온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제주해경서 관계자는 "상괭이는 국제보호중인 만큼 바다에서 부상당한 것을 발견하거나 조업 중 그물에 걸렸을 때 조속히 구조될 수 있도록 해경에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고경호 기자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